• 최종편집 2021-12-06(월)
 


0090.png
사진은 용의자 왕모푸가 압송돼 귀국하는 모습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최근 한·중 양국 경찰의 긴밀한 공조로 최근 34년 가까이 잠적했던 중국국적의 고의 살인 용의자 왕모푸(王母富)가 한국에서 검거됐다.

 

1987년 11월 용의자 왕모푸는 집을 짓는 과정에서 마을 주민과 충돌해 칼을 휘둘러 두 사람을 찔러 숨지게 한 뒤 달아났다. 이후 신분을 세탁하고 한국으로 도피, 한국 국적의 여성과 혼인신고 후 한국에 은신했다.

 

2020년 초, 중국 경찰은 중요한 단서를 발견했고, 인터폴 중국 중앙국은 즉시 한국 경찰과 공조해 검증 작업을 진행했다. 신중한 수사 끝에 한·중 양국 경찰은 마침내 인천에 숨어 있던 왕무푸를 표적으로 삼았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한·중 양국 경찰 난관을 극복하고 긴밀히 협력해 범죄 용의자 검거에 나섰다. 2021년 7월 7일 주한 중국대사관의 협조로 한국 경찰은 왕무푸를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용의자 왕무푸는 현재 중국으로 송환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182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인 살인 용의자, 34년 만에 한국에서 검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