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9(수)
 


777.jpg
천수위안(陳術源) 중국축구협회장과 리톄(李鐵) 축구대표팀 감독.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중국 축구대표팀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6전 1승 2무 3패 승점 5점으로 조 5위에 그쳐 본선 진출이 사실상 무산됐다.

 

4명의 브라질 귀화 선수가 소속돼 있는데도 이 같은 성적을 내자 천수위안(陳術源) 중국축구협회장과 리톄(李鐵) 축구대표팀 감독을 중앙기율검사위원회에 고발하는 등 팬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축구협회장으로서 천수위안은 1년 동안 국가대표팀 업무에 무게중심을 두었고, 몇 차례 대표팀을 따라 서아시아로 출정하며 분위기를 이끌었다.

 

최종예선에서 대표팀의 성적은 팬들을 실망시키기에 충분했다. 특히 귀화 선수 4명으로 역대 최강 라인업을 구축하고도 6라운드 만에 일찌감치 본선행 티켓을 놓친데 대해 팬들은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

 

천수위안의 경우 이러한 결과는 분명히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축구협회는 올해 월드컵 예선을 위해 슈퍼리그를 연기까지 하면서 대표팀에 모든 편의를 제공했다.


고소장에는 직권남용과 편파적인 선수 선발, 프로 리그 관리 엉망이 국유자산 대거 유출 초래 등 문제가 제기됐다.

 

폭풍의 중심에 있는 리톄 역시 고발을 피할 수 없었다. 고소장에 따르면 리톄의 현장 스케쥴링 능력은 월드컵 예선과 같은 경기 수준과 맞지 않으며 그 외에도 기자회견에서 했던 발언도 팬들의 불만을 크게 자아내고 있다.

 

또한 리톄의 연봉이 800만 위안이라는 보도를 접한 팬들은 그의 연봉 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천수위안의 국가 자산 낭비를 지목했다.

 

고소장은 또 리톄의 귀화 선수 활용 문제에 대해 재조명했고 편파적 선수기용으로 팀을 이끌었다고 지적했다.

 

월드컵 예선을 앞두고 중국축구협회는 리톄와 5년 계약을 하고 그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었다. 이번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부진한 성적을 거뒀지만 리 감독이 흔들리진 않았다. 그러나 호주와의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나온 발언 때문에 축구협회가 불만을 가질 수도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29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축구 팬덤 건드리지 마! 中 축구협회장·대표팀 감독, 중기위에 고발당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