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2222.jp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중국은 27일 밤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조별리그에서 네덜란드에 2-8로 패하면서 조별리그 3경기에서 1무 2패로 탈락했다.

 

앞서 브라질에 0-5로 패한 중국은 잠비아와 4-4로 비겨 본선 진출을 위해서는 세계 4위 네덜란드를 반드시 꺾어야만 했다. 먼저 시작된 미국은 호주와 비겼고 중국은 네덜란드보다 5골 이상 더 넣어야 했다.

 

극도로 불리한 본선 진출 상황 속에서 중국은 기적을 만들지 못했다. 전반 11분 네덜란드 판더산덴이 단독 돌파로 펑시몽을 제치고 첫 골을 터뜨렸고 27분에는 왕솽이 왕산산의 슛을 어시스트하며 동점골을 도왔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베렌스테인에 두골을 내주며 중국은 1-3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에는 네덜란드의 마르텐스와 미데마이가 각각 멀티 골을 기록했고 펠로바가 강슛을 성공시켰다. 이후 중국은 교체 출전한 왕옌웬이 득점하며 한 골을 만회했다. 결국 중국은 2-8로 네덜란드에 참패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자슈취안 (贾秀全) 중국 여자축구대표팀 감독은 팀의 부진을 자신의 책임이라고 밝혔다. 자 감독은 팀의 3경기 활약에 대해 "신참들은 모두 대회를 통해 경험을 얻었다"며 "소득도 있고 탈도 있는 만큼 앞으로의 성장 기반을 닦았다"고 변명을 늘여 놓았다.

 

그는 자신의 거취에 대해" 중국 축구협회와 자신에게 달렸으며 아직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중국 여자축구의 부흥에 대해 자 감독은 "지난 3년 동안 대표팀은 세계의 흐름에 뒤처지지 않고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중국 여자축구의 부흥은 감독과 코칭스태프에게만 달려있는게 아니라 일반적인 관점에서 보면 몇 세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성적 부진과 국내 팬들의 정서를 감안할 때 자 감독에 대한 경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태그

전체댓글 0

  • 079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여자축구, 네덜란드에 2-8 참패... 조별리그 탈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