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스크린샷 2024-02-21 210314.png
▲러시아군 방사능·화학·생물방호부대 사령관 이고르 키릴로프 중장.

 

[동포투데이] 키릴로프 러시아군 방사능·화학·생물방호부대 사령관은 1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에 미제 화학 탄약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키릴로프는 기자회견에서 2023년 12월 28일 우크라이나 드론이리만 러시아군 진지에 미국산 가스수류탄을 투하했고, 2024년 1월 31일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 진지에 상기도 화상, 메스꺼움, 구토를 유발하는 알려지지 않은 독성 화학 물질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정부가 서방의 지도와 협조를 받아 화학무기를 사용해 러시아군의 공격을 막기 위한 전술 행동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미국이 우크라이나, 이라크, 아프가니스탄과 같은 나라들에 비살상 화학무기를 넘겨줬다고 지적했다. 미 국방부는 2018 회계연도에 시리아와 이라크의 전장에서 사용할 비살상 화학무기를 조달하기 위해 1,000만 달러를 할당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러 사령관 “우크라군, 미국산 화학무기 사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