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6(화)
 

66.pn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2020년 WNBA(국가여자농구연맹) 챔피언 시애틀 스톰을 만나 "세계 수백만 명의 여성을 변화시켰다"며 "미국이 곧 여성 대통령을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장차 캐디가 될 수도 있다"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연설을 마친 바이든은 시애틀 스톰즈의 선수들과 사진을 찍다가 한쪽 무릎을 꿇기도 했다.

 

바이든이 "미국이 곧 여성 대통령을 맞이할 것"이라고 한 발언은 적지 않은 파장을 일으켰다.

 

바이든의 아프간 철군 명령 이후 탈레반은 파죽지세로 아프간 수도 카불로 직진하면서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혼란에 빠졌고 이들은 급히 아프가니스탄에 군용기를 보내 교민 철수에 나섰다. 그때까지만 해도 바이든은 확신을 가지고 약속했으며 또 미국이 사이공에서의 그 때의 낭패상을 재연하지 않으려고 했지만 현실은 너무 충격적이었다.

 

아프간 국면의 통제 불능으로 국내에서 비판을 받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를 비롯한 공화당 정치인들이 총출동하게 하고 있으며 심지어 민주당까지 나서서 바이든 행정부의 아프간 철군 문제를 파헤치고 나서게 하고 있다.

   

바이든의 철군은 전 세계에서 미국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이미지에 전례 없는 손상을 입혔다는 미 언론들의 직언이 있었다. 그런 점에서 바이든이 유례없는 ‘큰 실수’를 저질렀다는 점도 그의 정치생애에 ‘블랙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원들은 앞으로 이런 꼬투리를 잡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바이든의 재선 가능성은 매우 낮다.

 

그런 점에서 해리스 부통령은 앞으로 민주당원들의 중점 육성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 기간 중에 미 언론들은 특히 바이든이 고령이라 믿을 만한 파트너를 찾아야 한다며 바이든이 대통령직을 수행할 능력을 상실할 경우 이를 거론했다.

 

그 부통령은 위험에 직면해서 명령을 받을 것이다. 그래서 해리스가 바이든의 러닝메이트(竞选搭档)로 성공하자 언론은 대대적으로 그녀를 추켜세웠다.

 

언론은 미국에서 첫 여성 유색인종 부통령이 나오고 미래에는 첫 여성 대통령이 나올 수 있다고 선전했던 것이다.

 

하지만 해리스는 부통령 취임 후 최악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눈에 띄지 않았다. 해리스는 이미 지난 6월 취임 첫 일정으로 중미 순방을 떠났다. 원래 해리스의 목적은 미국과 멕시코의 양국 관계를 완화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불법 이민 문제에 대해서는 로페스 멕시코 대통령과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민 문제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미 행정부가 합격점을 주지 못했기에 그 번의 방문 때도 패배를 예상한 셈이었다.

 

하지만 해리스의 이번 아시아 여행도 우여곡절이 많았다. 해리스 부통령은 22일 밤 싱가포르에 도착해 동맹을 끌어들이는 동남아 순방을 시작했다. 그러나 비행기에서 내린 해리스는 아프가니스탄 사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끊고 껄껄 웃기 시작했다. 자신을 통제한 뒤 해리스는 남은 일정 중 두 가지를 논의할 것이며 첫 번째는 아프가니스탄이라고 말했다. 아프가니스탄 문제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는 것이다.

 

미국의 ‘슬픈 일’에 대해 질문하자 해리스 부통령은 활짝 웃었으며 이를 미 언론들이 앞 다퉈 보도했다.

 

해리스가 부적절한 자리에서 깔깔대며 웃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많은 미국 네티즌들은 해리스가 ‘너무 기뻐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해리스가 깔깔 웃는 이유가 바로 긴장감 때문이 아니겠느냐고 지적하고 있다.

 

그 후 이와 관련해 미 언론과 네티즌들이 격돌했고 해리스 부통령의 업무 능력에 의문을 제기하는 공화당 정치인도 적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해리스가 부통령이 된 이래 단 한 차례도 별도의 기자회견을 한 적이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해리스 보좌관이 바이든 부통령을 보좌할 능력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도 했다.

 

이에 앞서 로이터통신은 해리스의 동남아 방문이 주목받는다고 전했다. 사상 처음으로 베트남을 방문하는 미국 부통령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싱가포르에 도착하자마자 일어난 이 같은 불상사는 해리스의 동남아 순방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그렇다면 바이든이 재선을 포기하더라도 현재의 해리스 상태로는 트럼프의 상대가 안 된다는 분석도 있다. 게다가 트럼프의 딸 이방카도 그동안 미국 대선에 출마해 미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 되겠다는 포부를 드러낸 바 있다.

 

트럼프가 대통령 재임 시절 여러 차례 딸을 데리고 행사에 참석한 것도 후계자를 양성하려는 의도였다는 지적이 있다. 만약 2020년 대선에서 트럼프가 승리했다면 이방카는 2024년 미국 대선에 도전할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트럼프의 계획은 모두 엉망이 됐다. 그러나 한편 미군이 아프간에서 패주한 것도 트럼프가 바이든에게 큰 구멍을 파준 것이나 다름없다. 임기 중 탈레반과 평화협상을 벌였던 트럼프가 바이든으로선 얼떨결에 철군하면서 국면이 꼬였던 것이다.

 

지금 미국 정계의 엘리트들은 보릿고개를 넘고 있고 이치에 맞는 국가 지도자가 없으면 미국도 더 빨리 쇠락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94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바이든, “미국 곧 여성 대통령 맞이할 것” 발언 파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