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43.PN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동포사회 현황을 공유하고 세계한상대회 발전 방안 논의를 위해 차세대 한인 경제인 단체인 영비즈니스리더스네트워크(YBLN) 회장단 및 역대 회장들과 24일 화상 간담회인‘찾동’(찾아가는 동포재단)을 시행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이주한 회장(인도네시아)을 비롯해 노형우 부회장(국내), 최분도 5대 회장(베트남) 등 8명의 회원이 참석하여 세계한상대회 발전 방안, 코로나 19 관련 비즈니스 애로사항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참가자들은 세계한상대회 프로그램을 활용한 한상 세대간 격차 해소 방안에 대해 의견을 개진하였으며, 재단의 중점 관심 사안인 세계한상대회 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

 

특히 콜롬비아 박원규 회장은 세계한상대회의 이해도가 높은 회장단과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실효성이 부각될 수 있는 대회를 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베트남 최분도 회장은 한상 및 YBLN 브랜드 파워를 키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오늘 의견을 잘 정리해서 기존의 틀을 유지하며, 세계한상대회가 더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더 자주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재외동포재단은 재외동포 경제단체들과 5~6차에 걸쳐 ‘찾동’ 간담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780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재외동포재단, 영비즈니스리더스네트워크와 ‘찾동’ 화상간담회 시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