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9(금)
 

연변 프로축구(연변팀)가 7년전 승부조작 사실이 적발돼 중징계를 받았다.

 

중국축구협회는 연변팀이 2006년 광주의약팀과의 홈장전 패배(2대3, 연변팀 전반전 2대0 )의 과정에서 승부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신화통신이 19일 보도했다.

 

18일, 중국축구협회 규률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연변구단에 벌금 50만원을 물리고 올시즌 승점 3점을 깎는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당시 승부조작혐의를 시인하고 이미 실형을 받은 고훈감독과 김광수지도에게는 축구계 영구제명이라는 중대조치를 내렸다.

 

한편 이날 연변팀과 함께 처벌을 받은 구단은 상해신화, 천진태달 구단이다. 상해신화팀과 천진태달팀은 2003년 경기의 한껨 경기를 승부조작한 사실이 조사됐다. 상해신화와 천진태달은 승점 6점 삭감을 안고 2013 시즌을 맞이하게 됐으며 상해신화는 2003년 우승마저 박탈당했다. 두 구단은 또한 10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이러한 징계에 팬들의 반응은 랭담하다. 미니블로그(중국)의 조사 결과 79%의 팬이 상해신화와 천진태달에 내려진 징계가 너무 가볍다고 응답했다. 심지어 이번 징계가 긍정적인 효과를 낳으리라고 답한 팬은 11%에 불과했다.

 

이들 세 구단에 대한 제재는 중국에서 지난 3년동안 펼쳐온 “축구정화 캠페인”의 결과물이다. 협회와 사법기관은 뢰물수수 같은 축구계 비리를 근절하겠다며 2009년부터 승부조작 정황을 조사해 왔다.

 

중국축구협회 규률위원회 왕소평주임은 “구단들이 이번 사건으로 교훈을 얻고 공정한 경쟁을 펼치길 바란다. 중국축구의 이미지를 회복하고 건강한 발전을 위해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변측을 대표해 북경행을 했던 연변축구 결책부문의 해당 인사들이 중국축구협회의 처벌에 이의를 제기하고 신화넷 등 매체를 통해 소송에 나서겠다고 강력하게 밝혔지만 알아본데 따르면 구단측에서 일전 소송을 취하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사태를 주목해왔던 연변의 많은 축구팬들은 “연변 축구결책층에서 하루빨리 시스템을 제도화하고 구단은 매체를 통해 구단측의 립장과 향후 후속조치 등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최근 유럽 경찰기구는 전 세계 15개 국가에서 400여 경기가 조작됐다며 대대적인 수사를 진행하고있다. 아시아의 범죄조직이 주범으로 지목된 가운데 팬들은 스포츠정신에 어울리는 공정한 경기를 기대하고있다.

연변일보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변팀, 승부조작 직격탄 맞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