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ttt.png

 

[동포투데이] 연일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전국 온열질환자는 1869명으로 늘어났다. 그 중 열사병의 약 19%가 실내에서 발생했다.


7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일요일(6일) 기준 국내에서 총 107명이온열질환으로 응급실을 방문해 치료를 받았다. 5월 20일 이후 누적 온열질환자는 1,869명으로 전년 대비 599명 증가했다. 온열질환 관련 사망자는 3명 늘어 총 2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명에 비해 3배 이상 늘었다.


온열질환자 중 남성이 76.2%로 여성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연령별로는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3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온열질환은 주로 낮에 야외에서 발생하지만 밤이나 실내에서도 발생했다. 발생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75.9%로 가장 높았고 그외 시간대는 24.1%, 실외는 80.6%, 실내는 19.4%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 온열질환자 1,869명, 이중 약 20% 실내서 발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