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스크린샷 2023-04-01 144428.png

 

[동포투데이] 4월 1일 오전 중국 관영 CCTV 뉴스에 따르면 국가체육총국 두자오카이(杜兆才) 부국장은 심각한 규율 위반 혐의로 현재 중앙기율위원회 국가감찰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다.


현임 국가체육총국 부국장으로 중국축구협회 당서기 겸 부회장인 두자오카이(63)는 그동안 FIFA 이사회 이사, AFC 심판위원장, 2023년 AFC 아시안컵 중국조직위원회 집행위원장, 동아시아축구연맹 회장을 지냈다.


두자오카이가 최근 중국축구협회에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3월 24일 오후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황송(黃松) 중국축구협회 경기 부장과 왕샤오핑(王小平) 협회 규율위원회 주임이 규율과 법 위반 혐의로 연행돼 조사받은 사실이 공식 채널에서 확인됐다. 중국축구협회는 이날 오후 두 사람에 대한 내부 통보하는 한편 이를 계기로 협회 전체 중간 간부들을 대상으로 다시 한 차례 경고 교육을 시행했는데, 당초 천쉬위안 중국축구협회장, 류이 전 사무총장, 천융량 상무 비서장 등이 연행돼 조사받은 뒤 열린 반부패 경고 회의와 같은 형식이었다.


아이스하키 전문 선수였던 두자오카이는 선양체육학원을 졸업한 뒤 랴오닝성 체육위원회 간부, 코치를 지냈다. 2002년 3월 랴오닝성 체육국 부국장으로 부임했다. 2006년 3월, 두자오카이는 국가체육총국 핸드볼 및 소프트볼 스포츠 관리 센터 부주임을 맡았다. 그 사이 중국 여자하키는 2008년 8월 베이징 올림픽에서 귀중한 올림픽 은메달을 획득해 이 종목의 올림픽 경쟁에서 중국 선수단의 중대한 돌파구를 마련했다.2009년 1월부터는 중국올림픽위원회 위원, 국가체육총국 육상운동 관리센터 주임을 맡고 있다.


두자오카이가 축구 관리에 뛰어든 것은 2017년부터다. 두자오카이는 차이전화(蔡振华) 당시 중국축구협회 회장, 위훙첸 당시 중국축구협회 전임 집행위원이 잇따라 축구협회 지도부를 떠난 뒤 2019년 8월 천쉬위안이 차기 중국축구협회장으로 선출될 때까지 주요 지도부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


2017년 6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두자오카이는 국가체육총국장 보좌관, 중국올림픽위원회 부주석, 중국축구협회 당서기를 지냈다. 그는 그해 10월 정식으로 국가체육총국 부국장, 당조성원, 중국올림픽위원회 부주석, 중국축구협회 당서기를 맡았다.


2019년 4월 FIFA 이사회 이사로 선임된 두자오카이는 장지룽(張吉龍)에 이어 두 번째로 FIFA 의사결정 라인에 오른 중국축구협회 대표가 됐다. 같은 해 8월 AFC 심판위원장에 선출됐다. 두자오카이는 지난해 4월 신임 동아시아축구연맹 회장(임기 2022~2026년)으로 선출됐다. 그는 2월 초 바레인에서 열린 새 AFC 회원총회에서 FIFA 이사회 이사 연임이 무산됐다.


특히 두자오카이는 24일 오후 황송·왕샤오핑 두 사람의 연행 조사와 관련한 중국축구협회의 내부 경고 회의에 참석해 발언한 뒤 협회 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번 주 가오즈단(高志丹) 체육총국 국장 일행이 랴오닝으로 조사연구를 떠났는데 두자오카이는 그들 가운데 없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패혐의 체육총국 부국장 연행...중국축구협회 고위층 전멸 임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