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8(금)
 


00009.pn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15일, 마틴 그리피스 유엔 인도주의 담당 사무차장 겸 긴급구호조정관은 “중앙긴급기금에서 2500만 달러를 차출하여 인도주의 차원에서 에티오피아에 배정하고 또 에티오피아 인도주의 기금에서 1500만 달러를 지원하는 것으로 에티오피아에 투입되는 총 예산을 4,000만 달러로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에티오피아에서 뉴욕 유엔본부로 돌아온 그리피스는 “이 기금이 에티오피아 북부 분쟁 지역의 긴급 구호 활동을 지원하고 남부 에티오피아의 가뭄 위기에 대응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 인도주의 지원금은 에티오피아 북부 티그레, 암하라, 아파르 등 주에서 분쟁으로 피해를 입은 민간인, 특히 여성과 어린이을 구제하고 가뭄으로 피해를 본 소말리아와 오로미아주에 식수를 공급해 수원성 질환 예방과 콜레라 발생 위험을 낮출 계획이다.


에티오피아에 대한 유엔 중앙비상기금의 올해 지원액은 6500만 달러에 이른다. 그러나 에티오피아 각지의 인도주의적 행동에는 13억 달러의 자금이 부족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356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엔, 에티오피아에 4,000만 달러 지원키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