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6(화)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7일 중국 세관총서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8월 수출입총액은 전년 동기 대비 18.9% 증가해 15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을 달성했다. 달러 기준으로 8월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6% 증가했고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33.1% 증가해 모두 시장 예상치를 상회했다.  


전문가들은 8월 수출 호조와 수입 호조에는 내수의 긍정적인 신호가 담겨 있어 후속 수출이 꾸준하게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대외 무역의 놀라운 성과

 

전문가들은 8월 수출 데이터가 이전 시장 기대치를 훨씬 웃돌았다고 분석했다.


주치빙(朱启兵) 중국은행 증권 수석 분석가는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수출 경기 지속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리치린(李奇霖) 홍타증권 수석 경제학자는 "해외 전염병이 반복되고 국내 전염병이 효과적으로 통제되면서 중국 수출의 공급 측면에 대한 압박의 완화로 전염병 예방 재료에 대한 수요 반등을 더한 중국의 8월 수출 실적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리치린 수석은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추진되면서 시장에서는 연내 중국 수출이 공급 압박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며 “논리는 두 가지”라고 했다. 첫째는 선진국의 공급이 회복되고 공급 부족이 줄어들면 중국의 수출에 일정한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둘째는 개발도상국의 공급이 회복되고 기존 시장 점유율이 회복돼 중국 공급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클 것이라는 점이다. 그러나 현재 전 세계에서 새로운 코로나19 변종 사태가 발생하고 해외 공급 규제가 크게 완화되지 않으면서 중국 공급업체의 압박이 완화되고 있다. 수출 수치에 나타난 생산과 관련된 제품의 수출은 여전히 근성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방역물자 수출이 전월보다 다시 살아나면서 수출에 대한 부담이 눈에 띄게 줄었다.


리치린 수석은 중국의 효과적인 코로나19 방역 통제가 중국에 대한 전 세계 투자인들의 믿음을 증가시켰고 외국인 직접투자가 활발히 유치되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중국의 수출 몫이 비교적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음 중신증권 고정수익 수석분석가는 “8월의 강한 대외무역 수치는 단기적인 경기흐름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완화시켰다”고 말했다.


수출 증가 유지할 수 있을 듯


전문가들은 연내 수출 증가의 유연성은 여전하지만 구조적 압박에 직면할 것으로 보고 있다.


둥우증권의 타오촨(陶川) 수석 분석가는 “중국의 수출은 전반적인 근성은 남아 있지만 구조적인 하락 압력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제품별로는 부동산 체인 및 일부 중간재 후속이 노동집약적 소비재와 일부 자본재보다 계속 우수할 것이며 국가별로는 미국이 여전히 중국 수출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베트남, 한국, 일본 등 아시아 국가에 대한 중국의 수출 증가 속도는 더욱 둔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리치린 수석은 “해외 발생의 변곡점이 아직 나타나지 않았으며 개발도상국이 영향을 더 많이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중국의 공급단위 지분 하락이 길어지고 더디게 진행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러나 이번 수출 경기를 이끈 주요 요인은 해외 통화 완화정책이라고 덧붙였다. 


리치린 수석은 또 "관련국들의 실업급여 탈퇴가 본격화하면서 해외 수요는 반락하기 시작할 것이며 또 후속 서비스인 소비 회복이 기조가 되어 내구재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쩡허우청(郑后成) 잉다 증권연구소장은 “서방의 주요 명절은 모두 하반기에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다면 통상적으로 하반기는 수출액이 상반기보다 많아 수출 호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수입 증가 내수 왕성 반영


8월의 수입 증가 속도가 뚜렷하게 반등했다.


전문가들은 대량 수입물량이 늘어난 데에는 내수의 긍정적인 신호가 담겨 있고 대량의 가격 상승 압력은 다소 완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


분명히 8월에 들어 수입 강세를 보여 대량 상품의 단가 증가 속도가 둔화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수량이 소폭 증가하여 국내 수요가 비교적 왕성하다는 것을 나타냈다.


단가는 원유를 제외한 콩, 철광석, 동광석의 단가 상승 속도가 전달보다 둔화됐다. 수량 면에서는 2019년 8월 대비 2년 복합성장률을 보면 철광석과 동광석은 증가세로 돌아섰고 원유 수입량도 소폭 증가했다.


원유 수입 수량이 소폭 증가했다. 중국의 8월 PMI 데이터를 결합해 보면 국내의 코로나19 확산과 홍수 상황이 제조업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었다. 제조업 PMI는 여전히 예측을 웃돌고 있어 이들 원자재에 대한 수요는 여전했으며 기전 상품과 첨단기술 제품 수입도 계속 늘고 있다.


주치빙은 1월부터 8월까지의 수입액 누계가 전년 동기 대비 그 증가 속도가 비교적 높은 제품이며 비행기, 철광석과 식량 등을 포함해 수입액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한 것은 비료뿐이라고 말했다.


리치린 수석은 앞으로 수입에 대한 상품 가격의 버팀목이 약해질 수 있고 수요에 따라 후자가 더 많이 좌우될 것으로 내다보면서 후속 유동성은 대규모 상품 가격의 뒷받침이 약하고 해외 수요의 추가 회복은 낙관하기 어려우며 수요도 현재의 높은 가격을 지탱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원자재 주산국의 백신 접종이 가속화되면서 대규모 상품 공급 제한이 점차 완화되면 중국이 직면한 수입형 인플레 압력이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태그

전체댓글 0

  • 783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대외 무역, 연속 15개월 플러스 성장...안정세 뚜렷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