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6(월)
 


[동포투데이]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11일, 제76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친일반민족행위자 이해승의 친일재산을 찾아내어 법무부에 국가귀속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찾아낸 친일재산은 이해승이 소유하였던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일대의 토지로 16필지에 면적 261,340㎡ 공시가 263억 상당이다.

 

이해승은 한일합병에 기여한 공으로 후작 작위를 받고 일제침략에 적극 협력하고 조선귀족 대표로 방일하여 천황에게 절하고 일제가 패망할 때까지 귀족의 지위와 특권을 누렸다.

 

이해승은 친일반민족행위자중 가장 많은 친일재산을 소유하였고 그 손자 이우영(스위스그랜드호텔 회장)은 친일재산을 환수당하지 않으려고 국가와 소송을 누구보다 많이 하였고 아직도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광복회가 찾아낸 친일재산은 이해승 손자 이우영이 운영하는 스위스그랜드호텔 토지와 같은 위치에 속하고 있다.

 

이 호텔부지는 이해승이 양자로 간 철종의 어머니 용성부대부인 묘역자리이며 이 자리를 철종이 하사한 사패지로 지정되어 사방300보 안에 토지는 친일재산에서 제외되었다.

 

한편 광복회는 지난 2019년 9월 26일 이해승 친일재산을 증손 미국인 이모씨가 이름을 바꿔가며 은닉 소유하고 있는 90억원 상당의 친일재산을 찾아내어 현재 법무부에서 국가귀속 소유권이전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숨어있는 친일재산을 끝까지 찾아내어 국민의 몫으로 만들겠다. 아울러 숭고한 독립운동정신 계승의 뜻과 함께, ‘친일재산 국고환수를 방해한 정치세력이 청산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177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복회, 친일파 이해승 숨긴 재산 찾아 국가귀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