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3(토)
 


9989.jp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3일,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4강전에서 연장전 끝에 일본이 스페인에 1-0으로 지고 말았다.

 

경기 후 구보 다케후사는 "경기는 이렇다. 우리는 경기에서 졌고 큰 타격을 입었지만 끝까지 견지해야 한다. 오늘 경기가 매우 어려웠다. 우리에게도 기회가 있었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이 것이 바로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구보 다케후사는 또 “우리팀 2명의 선배 선수가 2012년에 4위를 차지했다. 그들은 우리를 돕기 위해 여기에 있다. 메달을 따는 것은 우리의 책임이다. 우리는 스페인이나 브라질이 아니기 때문에 금메달을 따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지는 않지만 이 세대의 선수들이 무언가를 성취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이제 우리는 멕시코와 싸울 것이다"라며 필승의 각오를 드러냈다.

 

올림픽에서의 자신의 활약에 대해서는 “축구는 집단적인 스포츠이며 개인이 중요하지 않다. 아센시오가 교체로 나와 골을 넣었고 내일 표지 모델이 될 것이다. 스페인이 이겼고 아무도 일본을 기억하지 못할 것이다. 이것이 현실이지만, 이것 또한 좋은 것이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87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보 다케후사 "메달 따는 것은 우리의 책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