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8(토)
 

 

●김성훈



지난 10일 새벽, 서울 북악산 와룡공원에서 발견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죽음은 서울시뿐만 아니라 전반 한국사회에 커다란 충격을 주고 있다. 그것도 <3선에 성공하며 잘 나가던 박원순>이었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박원순ㅡ서울시장으로 3선에 성공한 이는 대한민국 사상 그 유례가 없었다. 그만큼 그는 대다수 서울시 유권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인물이다. 또한 차기 대통령 후보로 거론될 만큼 그의 리더십은 인정받기도 했다.


2011년 10월 27일부터 3180일간 마라톤식 시장직을 수행해온 박원순은 안전과 복지를 최우선으로 하는 자신의 시정철학을 구축, 세인들을 놀래 울만한 굵직굵직한 큰일을 했다기보다는 <아름다운 재단>이나 <아름다운 가계> 등을 만드는 등으로 작은 일부터 시작하여 그 시정철학이 시민들의 피부에 와 닿게 했다고 한다. 그리고 사회의 복지개선에 왼심을 쓰면서 스스로 자신을 <최초의 복지 시장>이라고 선포하며 한국의 <기본소득정책(사회의 모든 구성원에게 균등하게 소득을 지불하는 정책 및 부동산 정책 및 기타 초점 문제)>를 추진했으며 반값 수업료, 무료급식, 청년수당, 도시재생, 사회 및 경제 기업의 조율된 조합과 원자력 발전소 수자 감소 등 많은 사회 혁신정책을 시행하여 온 것을 알려지고 있다.


이는 박원순 전 시장에 관해 필자가 대충 얻어들은 것들이다. 박원순 시장의 공적은 이 외에도 더 있으리라. 아니 엄청 헤아릴 수 없이 더 많을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지 않고서야 2014년과 2018년에 각각 재벌 정몽준과 김문수 전 경기도 지사를 따돌리면서 서울의 3선 시장이 될 가능성이 없었을 것이고 유망한 차기 대선 후보로 거론될 수도 없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런데 그렇게 <잘 나가던 박원순 시장>이 실종 7시간 만에 싸늘한 시체로 발견되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그가 성추행 사건에 연루되어 실종 하루 전에 경찰에 고소되었다. 그럴 수가?! 믿어지지 않았다. 필자는 지금도 그것이 믿겨지지 않는다.


만일 피해를 호소했던 전 여비서가 제공한 모든 것들이 사실이라면 이는 박원순 전 시장의 생애에서의 가장 큰 오점이 아닐 수 없을 것 같다.


현재 박원순 전 시장에 관한 각종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경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때문에 경찰의 수사결과가 발표되기 전에는 아무도 섣부른 결론을 내려서는 안 된다는 분석이다. 아니, 경찰의 수사결과가 발표되더라도 그것을 100%로 믿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다. 대한민국 헌정 사상 이러한 미스터리적인 사건들이 너무나도 많기 때문이다.


거기에 이 사회가 남녀 사이의 스캔들만 생기면 남자는 가해자로, 여자는 피해자로 거의 판에 박은 듯 떠들어대니 더욱 그럴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전 여비서 사이의 성추행을 보면 지금까지 확실한 증거로 될 만한 것은 별로 없다는 생각이다. “마라톤을 할 때 여비서가 옆에 있으면 기록이 잘 나온다”, “나 혼자 혈압을 체크하면 혈압이 올라간다”, “속옷을 봉투에 넣어 집에 보내는 것을 여비서한테 시킨다”, “이상한 동영상을 보낸다” 등 이런 언행은 사회생활에서 너무나도 흔하게 파급되고 있으니 말이다. 그리고 여자들한테서도 이와 비슷한 말들이 튕겨 나오는 경우도 허다하다. 그럼 여자들한테서 이와 비슷한 언행이 나와도 성추행이라고 몰아붙일 수 있단 말인가?! 필자는 오히려 이러한 것들을 끄집어 내여 쳐드는 사람들의 목적이 의심된다. 그리고 이번 사건의 막후에 그 어떤 정치적 세력이 개입되고 있다는 의혹도 배제할 수가 없다. 만약 필자의 의혹대로 정치적 세력이 개입되고 있다면 이것이야말로 끝까지 수사하면서 까밝혀야 할 일이라는 주장이다.


마지막으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이른바 성추행 사건을 보면 도덕적으로는 자아반성할 일이나 정치적으로 또한 사회적으로 매장당할 일은 결코 아니라는 분석이다. 그리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이미 죽었다. 만약 그한테 용서 못할 죄가 있다고 하더라도 그는 죽는 것으로 자기의 <죄>를 이미 씻은 것이나 다름없다. 또한 그가 왜 죽음을 선택했나 하는 것은 영원한 미스터리로 남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주 : 본문은 본지의 주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932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과 그것이 남긴 미스터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