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캡처.PNG

루브르궁의 자료


소속대륙: 유럽, 소속국가: 프랑스, 지점: 파리의 세느강변 

함의: 인류고대예술진품을 대량 수집한 박물관임

 

루브르궁(卢浮宫)은 프랑스의 파리 세느강 오른쪽에 위치, 1204년에 최초로 지어졌는데 최기에는 하나의 성곽에 불과했다가 후에 재건을 거쳐 궁전으로 됐으며 지금은 세계에서 이름난 박물관으로 쓰이고 있다. 루브르궁의 총체 건물은  “U”자형으로 부지면적이 18만평방미터에 달하는데 정교한 건축예술로 하여 사람들한테 고풍스러우면서도 청신한 감을 주며 장엄하고도 숙연한 감을 주기도 한다. 루브르궁에는 대량의 인류의 고대예술진품들이 소장되여 있어 건축과 예술의 완미한 조화를 잘 이루고 있다. 그리하여 “인류 문명발전의 총색인”으로 불리우기도 한다.

 

루브르궁의 박물관

 

목전 루브르궁에는 세계 각국으로부터 가져온 도합 40여만건의 예술진품이 소장되어 있다. 박물관은 또한 나라 및 품종에 따라 분류되어 진열되어 있다. 예하면 동방예술관, 고대애급예술관 고대그리스ㅡ고대로마 예술관, 진주보석관, 그림예술관 및 조각예술관 등으로 진여되었다. 그 중 고대그리스와 고대 로마예술관이 가장 먼저 세워졌으며 고대애급예술관이 가장 특색있는 진품들로 진열되었고 그림예술관은 품종이 가장 많은 바 35개 전람청에 2200여폭의 그림진품이 소장되어 있다.

 

루브르궁의 세가지 보물

 

루브르궁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루브르궁의 세가지 보물”로서 즉 “모나리자”, “승리의 녀신”과 “미로의 비너스” 등이다. 그 중 “모나리자”의 그림은 그 신비한 미소로 일찍 세계에 알려졌다. 그리고 “승리의 녀신”은 돌우에 세워진 여신의 조각으로 비록 머리부분과 두팔이 없어졌지만 사람들이 보는 여신조각은 의연히 가장 완미한것이다. “미로의 비너스”는 기원전 2세기 말에 창작된 것으로 조각이 단정하고도 자연스러웠으며 신체선이 우아하고도 아름답다.

 

동포투데이 리포터 김철균 제공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문명기적 시리즈(18) 루브르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