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590.png

 

[동포투데이] 일본 도쿄전력이 28일(현지시간)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약 7800t의 오염수 4차 방류를 시작했다.


2011년 3월 11일 일본 동북부 해역에서 규모 9.0의 지진이 발생해 초대형 쓰나미가 발생했고, 지진과 쓰나미의 이중 영향으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성 물질이 대량 유출됐다.


2021년 4월 13일,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 핵 오염수를 여과하고 희석하여 바다로 배출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하자 국제 사회는 이를 비판하고 강력히 반대했다. 다국적 인사와 언론은 일본 측의 행위가 극히 무책임하고 해롭다고 지적하며,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일본은 국제사회의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2023년 8월 24일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첫 방류를 시작했으며, 총 4차 배출량은 약 3만1200t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 4차 핵오염수 방류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