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c71608f3ddea1a72121403ced164ebdd.jpeg

 

[동포투데이] 인도가 중국의 대체자가 되는 시대가 도래했다. 이는 미국 TV채널 CNN 홈페이지의 한 기사에서 나온 소식이다. 기사는 먼저 인도의 도로 건설에 대한 성과를 소개했다. 뉴델리에서 자이푸르까지 가는 새로운 고속도로는 이전 6시간이 아닌 3시간이면 도착할 수 있다.


기사는 또 지난해 인도 거래소의 기업 자본액이 4조달러를 넘어섰고, 2030년에는 이 수치가 10조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는 경제 데이터를 인용했다. 이달 MSCI 지수에서 인도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18.06%까지 치솟을 전망이다. 기사는 제프리 투자은행의 예측을 인용해 2025년까지 인도 경제가 5조달러까지 성장해 2027년에는 세계 3위 경제 대국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기사는 CNN 저자들은 인도의 낙관적인 통계와 중국의 그다지 눈에 띄지 않는 경제 성장을 비교했다. 인도는 최대 개도국으로서 중국에 비해 장점이 많다는 결론이다. 저임금 노동력이 풍부하고 젊은 노동인구가 많아 투자자들에게 인도 시장은 점점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다. 인도는 중국의 경제성장률 하락, 구조적 불균형, 인구 문제 심화, 외국인 투자 감소 등의 조건 속에서 중국을 대체하는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다.


필경 기사는 통계에 의존하기 마련이다. 반면 어떤 이유로 기사에서 언급되지 않은 사실도 있다. 예를 들어, 중국은 여전히 세계 GDP의 18%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무역 경제국이다. 중국은 한국, 베트남, 기타 동남아시아 국가를 포함해 120여 개국의 최대 무역 상대국이다. 미국 경제전문채널 CNBC는 아시아개발은행(ADB) 수석 이코노미스트 앨버트 파커의 말을 인용해 중국의 글로벌 공급망 참여가 전혀 줄어들지 않았다고 전했다. 어떤 형태의 디커플링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은 절대적으로 잘못된 것임을 알 수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발표한 또 다른 기사는 안와르 말레이시아 총리의 말을 인용해 미국과 서방 동맹국들이 부추긴 반중 감정을 비판했다. 안와르는 중국은 여전히 말레이시아의 맹우(盟友)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미중 분쟁에 어느 한쪽 편을 들거나 개입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중국은 말레시아와 경제협력에 개방적이다. 지난해 보아오포럼에서 중국은 말레이시아 경제에 35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약속했다. 중국의 글로벌 공급망 참여는 서방 과학 기술 회사 등의 지원을 받았고 말레이시아도 혜택을 받았다. 예를 들어 중국의 반도체 제조사와 서구의 관련 기술 및 부품 공급업체는 말레이시아의 반도체 제조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따라서 말레이시아는 글로벌 가치 사슬을 상향 조정하고 있으며 아울러 기술 분야 수출 규제와 관련된 모든 미국 법을 준수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도가 과연 중국을 대체할 수 있을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