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2137658.jpg

 

[동포투데이] 브라질의 23세 여성 팬 가브리엘라 아넬리 마르키아노(23)가 최근 축구 경기를 관람하러 갔다가 날아온 술병에 목을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영국 '데일리 미러'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8일 저녁 상파울루 현지 축구 경기장인 알리안츠 파르케에서 발생했다. 이날 가브리엘라와 그녀의 친구들은 팔메이라스(Palmeiras)를 응원하기 위해 현장에 왔지만, 양측 팬들 사이에 심각한 충돌이 발생해 많은 팬과 함께 경기장에 입장하지 못했고, 경찰은 충돌을 제지하기 위해 최루탄을 사용했다.


이날 양측 팬들의 몸싸움으로 가브리엘라가 입구에 갇혔을 때 갑자기 날아온 술병에 목을 맞고 쓰러졌고,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 치료를 받았지만, 경동맥 파열로 이틀 만에 사망 선고를 받았다.

 

111.png
브라질 경찰은 26세 남성 레오나르도 산티아고를 살인 혐의로 체포해 입건했다.

 

경찰은 현장 목격자들이 제시한 단서에 따라 술병을 던진 26세 남성 레오나르도 산티아고(Leonardo Santiago)를 체포해 살인죄로 입건했다. 플라멩구를 응원하던 샌디에이고는 당시 상대 팬들과 충돌 후 술병을 던졌다는 사실을 인정했지만, 누구에게도 해를 끼칠 의도는 없었다고 부인했다.


고인의 부모는 어렸을 때부터 심장과 신장, 폐 등의 질병과 오랫동안 싸워온 딸이 질병이 아닌 술병에 의해 죽게 될 줄은 몰랐다며 슬퍼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브라질 23세 여성 축구팬, 날아온 술병에 목을 맞아 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