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8(금)
 

0009.jpg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화상 회담에서 비즈니스는 비즈니스라며 중국과 미국 간의 경제 및 무역 문제는 정치화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중·미 경제무역 관계는 본질적으로 상호이익이 된다며 협력을 위해 케이크를 더 크게 만들 것을 촉구했다.


그는 "중국은 미국 재계의 중국 방문 용이성을 중시하고 있다"며 "중·미 경제·무역 교류를 증진하고 양국 경제 회복을 위해 패스트트랙(신속통로)을 업그레이드하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시주석은 또한 "미국이 중국 기업들을 억압하기 위해 국가 안보 개념을 남용하거나 지나치게 강조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국이 거시경제정책에 대한 공조를 유지하고 세계경제 회복을 지원하며 경제·금융 리스크를 경계하는 것이 절실하다"며 미국이 국내 거시정책의 파급효과를 염두에 두고 책임 있는 거시경제 정책을 채택할 것을 촉구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며 "미중 양국의 지도자인 두 사람은 양국의 경쟁이 의도여부와 상관없이 충돌로 가지 않도록 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분명하고 솔직하게 양국의 이견을 직시해 상호이익 특히는 기후변화 등에 관련되는 중대한 글로벌 문제에서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관계는 미국과 중국에 아주 중대한 영향이 있을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도 연관된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033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진핑 "중·미 무역 정치화하지 말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