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5(일)
 


9.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현지 시간으로 22일, 미국 갤럽의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집권 3분기 지지율이 지난 1분기보다 11.3%포인트 하락했다. 하락폭은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미국 대통령 중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의 취임 1분기 지지율은 56%였고 3분기 지지율은 44.7%로 11.3%포인트 하락했다.

 

조 바이든은 올해 1월 20일에 대통령에 취임했으며 7월 20일부터 10월 19일까지는 3분기이다.


이에 비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취임 9개월 전 큰 지지율 하락을 겪었으며 3분기 지지율은 1분기보다 10.1포인트 하락했다. 그리고 1977~1981년 기간 대통령을 지낸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의 3분기 지지율은 1분기보다 8.9%포인트 하락했다.


갤럽에 따르면 바이든은 출범 초기 비교적 안정적인 지지율을 얻어 1~6월 54~57%대를 유지했다. 하지만 미국 코로나19의 재 악화로 바이든의 지지율은 7월 50%까지 떨어졌으며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이 8월 수도 카불을 장악하자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황급히 철군하면서 10여 명의 미군 병사가 8월 26일 카불 공항 밖에서 발생한 자폭 공격으로 사망한 탓에 바이든 지지율은 8월 49%, 9월에는 43%로 더 떨어졌다.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일으킨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아들 부시)의 취임 후 3분기 지지율은 1분기에 비해 13.1%포인트 상승했고 아버지인 고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같은 기간 12%포인트 상승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64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바이든, 2차 세계대전 이후 美 대통령 지지율 하락폭 최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