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6(화)
 


8888.png
수하일 샤힌 탈레반 대변인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미군 철군 마감일이 일주일가량 남은 가운데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이 미국과 영국에 향해 독설을 쏟아냈다고 23일 영국의 ‘스카이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일 탈레반 대변인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미군이 아프간 철군을 연기할 경우 그 결과에 대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수하일 샤힌 탈레반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8월 31일까지 모든 군대를 철수시키겠다고 선언했다”면서 “만약 미군이 철수 날짜를 지연시킨다면 그것은 그들이 점령 기간을 연장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불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수하일 샤힌은 또 “미국이나 영국이 철수지연을 위해 시간을 더 달라고 하면 그 답은 바로 노(NO)"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그 결과는 그들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는 우리 사이에 불신이 생기게 하고 있으며 만약 그들이 계속 점령하려 한다면 응당한 대가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영국과 미국 그리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아프가니스탄 철군 마감일이 가까워지면서 탈레반 측이 아프가니스탄을 도우려다 희생된 사람들의 가족들에게 어떤 말을 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사힌은 “아프가니스탄을 돕겠다”고 말했다.


샤힌은 “그들(미국)이 우리나라를 점령했다. 만약 우리가 당신의 나라를 점령하고 당신들의 국민을 죽인다면 당신은 어떤 말을할 것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어서 샤힌은 “모두가 유혈사태와 파괴 그리고 모든 것을 당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우리는 과거의 것은 그냥 과거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모두 역사의 일부분이 되었다. 이제 우리는 미래에 전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프가니스탄의 불안정 상황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5월 1일부터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한다고 발표했으며 9·11사태 20주년인 9월 11일 이전에 완료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 7월 바이든 대통령은 다시 미국은 8월 31일까지 아프간 철군을 완료할 것이라고 선포했으나 8월 18일에는 다시 미국 시민들을 철수시키기 위해 미군의 아프간 철수가 당초 시한인 8월 31일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한편 23일, 미군은 현재 카불 국제공항 밖에 있는 사람과는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138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탈레반, 미·영에 철군 연기 경고...“8월 31일이 레드라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