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6(월)
 


2123.png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중국과 인도의 관계는 워낙 복잡하지만 중국은 과학적 원칙에 따라 코로나19 대응을 지도해왔다. 지난 1년여간 수입산 생선으로 바이러스가 중국 전역에 전파된 적이 여러 차례 있은 만큼 인도산 생선을 조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임스 오브 인디아’ 등이 과학방역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석하려 한 것은 잘못된 것이다.

 

‘타임스 오브 인디아’에 따르면 인도는 세계 최대 새우 수출국이며 중국은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인도산 새우를 수입하고 있는 나라이다. 그중 46%가 냉동새우다. 중국은 지난해 11월 인도새우에 대해 검역제한(식물검역법규정에 어긋나는 수입물량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것) 시행과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 관련 위원회와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태는 지난주 중국이 인도산 새우를 거부 하면서 더 커졌다. 인도 언론은 “중국 측이 겉포장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핵산 물질이 검출됐다며 컨테이너 1000개 분량의 인도산 새우 수령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인도 수산물수출개발국(MPEDA)과 상무부 및 외교부 모두 이 문제를 논의하고 있으며 중국의 일방적인 인도산 생선 거부 결정을 비난하고 있다.

 

이런 장벽 때문에 올해 인도의 대중국 새우 수출은 34% 줄었고, 달러 기준으로 수입은 32% 줄었다고 인도 언론은 전했다. 인도해산물수출협회(SEAI) 의장은 어업 및 어민들의 생계에 막대한 경제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1212.png

 

중국이 인도 해산물 컨테이너에서 코로나19가 검출됐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세관은 최근 한두 달 동안 인도 컨테이너 내벽과 제품 포장에서 핵산 양성 반응이 나와 규정에 따라 수입신고 접수를 잠정 중단했다. 인도 기업 31곳은 24일 까지 1~9주간의 잠정 휴무를 신고했다.

 

SEAI 대변인은 “70개 이상의 인도 수출업체가 운영이 중단됐다”며 “수출업체들이 대중 수출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생존이 불가능한 위험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인도 수출상들은 대부분 물량이 목적지에 도착하기 전까지는 대금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세관에서 물건이 지연되거나 반송될 경우 심각한 재무위기를 불러와 문을 닫아야 할 수도 있다고 한다.

 

인도 해산물 수출업자들은 중국의 대(對)인도 생선 수입 정책이 다른 나라에 비해 너무 강경하다고 토로하고 있다. 그러면서 정부에 중국과의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타임스 오브 인디아’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인도의 대(對)중국 새우 수출이 3월 들어 급감하면서 국내 시장 가격이 30~40% 하락했다. 반면 새우 사료 원료인 콩 가격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원가가 상승했고, 새우 사료 원가는 약 40% 증가해 인도 새우산업이 지속적인 영향을 받아 일부 영세업체는 사업을 접어야 했다.

 

인도의 한 업체는 “중국 측이 콜드체인 제품에 대한 검사·통제 강화 조치를 계속하면 인도 기업이 중대한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57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인도산 생선 거부...인도 새우업체 무더기 도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