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8(토)
 


11.PN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신화통신에 따르면 22일 오전 8시 허난(河南)성 신샹(新鄉)시는 올해 첫 번째 홍수 방지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최근 집중호우, 홍수방지 및 응급구조 상황을 설명했다. 17일 8시부터 22일 오전 6시까지 신향시에 역대 최대 강수량이 907mm에 달하는 대규모 호우 재해가 발생했다. 700㎜ 이상의 강수량을 기록한 지역이 14곳이다. 가장 강한 강수량은 7월 20일 오전 5시부터 7월 22일 오전 5시까지 발생했으며, 지속적인 강수량은 812mm를 기록했다. 이번 강수량은 신샹시 기상 기록(2000년 583.1mm, 2016년 450.2mm)을 갈아치웠다.

 

보도에 따르면 계속되는 폭우로 인해 하천 수위가 경보 수위를 넘어섰고, 시내 중형 저수지 7곳이 범람했다. 폭우로 후이현, 펑추 등 58개 진도 피해를 입었다. 21일 통계에 따르면 이번 홍수 피해로 허난성은 긴급 대피 37만 6000명, 긴급 안치 25만 6000명, 농작물 피해 면적 215만2000ha, 직접 경제손실 12억 2000만 위안을 기록했다.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도심 곳곳이 침수되고 장시간의 정전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의 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했다.

 

현재 신샹시 공안 시스템은 전시상태에 들어갔으며 7만 6524명의 구조인력과 구조차량 1521대가 긴급 투입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893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대 강수량 907mm, 허난성 신샹시 ‘전시상태’ 돌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