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9(일)
 


78799.png

 

[동포투데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모든 중국 방문자에 대해 필요한 격리 조치를 계속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외국 주재 중국대사관이 15일 중국에서 생산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비자 신청자에게 편의를 제공한다는 내용의 중국 비자 신규 규정을 발표했다.


화 대변인은 외국인이 중국산 백신을 맞아야 중국에 입국할 수 있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중국 측은 개별 서방 언론이 이 문제를 정치화하는 데 대해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측의 관련 조치는 중국산 백신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충분히 고려한 것으로 관련국들 사이에서 추진 중인 이동편의 방식과 유사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중국산 백신 미접종자들의 중국방문 현행 정책에는 영향이 미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126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입국자 격리 계속 시행..중국산 백신 접종자에는 편의 제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