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지난 2월 2일 중국 연변에서 한 여성과 그녀의 동료가 퇴근하는 도중 동북호랑이 한 마리와 마주쳐 아슬아슬하고도 긴장한 순간이 벌어졌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이 호랑이는 눈밭에서 어슬렁거리며 걷고 있는 것이 심태가 아주 유유해 보였으며 이 여성은 휴대폰으로 어머니한테 몹시 무섭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결국 호랑이는 몸을 돌려 수림 속으로 사라졌다고 한다. 이를 두고 해당 전문가들은 일단 야생동물을 만나면 일정한 거리를 두어야 하며 절대 소홀하게 도망치지 말아야 한다고 충고하고 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분분히 다행히도 당시 그 호랑이가 별다른 생각이 없었기에 망정이지 혹시 많이 굶었던 호랑이었다면 그 후과는 상상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해당 전문가들은 “일단 호랑이를 만났을 때 호랑이가 그대를 정면으로 주시할 때면 그것은 그대가 이미 호랑이의 ‘사냥물’로 되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면서 “이럴 경우에는 머리를 숙이거나 허리를 굽히는 것으로 요해 부위를 노출시키지 말아야 하는 바 그렇지 않을 경우 호랑이는 그대를 잡고 싶으면 잡을 수 있는 초식동물로 여길지도 모른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또 일단 호랑이를 만나면 즉시 돌아서서 도망치는 것이 상책이 아니라고 하면서 가령 그대가 육상 선수 우사인 볼트라고 해도 호랑이와 달리기에서는 어림도 없다고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39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연변, 한 여성 퇴근길에 '호랑이' 마주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