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전체기사보기

  • 셰펑 中 외교부 부부장, 미국의 반중 행동 비난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셰펑(謝鋒)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미·중 관계가 경색돼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근본적인 원인은 미국이 중국을 ‘가상의 적’으로 취급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셰펑 부부장은 26일 톈진에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부장과 회담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셰 부부장은 “미국의 일부 전문가와 학자들은 중미 갈등과 미국이 직면한 도전을 과장하면서 이른바 ‘진주만 모멘트’와 ‘스푸트니크 모멘트’를 언급했다”며 “중국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냉전 당시 소련에 비유하고 중국을 가상의 적으로 규정해 국가 목표 감각을 재점화하여 중국을 악마화하고 미국 국내 정치와 경제, 사회에 대한 미국인들의 불만과 미국 내 구조적 갈등을 중국에 전가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미 정부와 사회가 동원돼 전방위적으로 중국의 성장만 억제하면 미 안팎의 난제들이 쉽게 풀릴 것 같고 미국은 다시 위대해지고 패권은 이어질 것이라 생각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과의 제조업 문제에 대해 미국을 비판하면서 "미국 측이 달리 할 얘기가 없는 것 같다”며 “중국은 미국이 이 극도로 잘못된 생각과 극도로 위험한 중국 정책을 바꿀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셰 부부장은 또 “미국의 ‘경쟁, 협력, 대결’ 삼분법은 중국을 견제하고 억압하기 위한 ‘불분명한 접근’방식이며 대립과 억제는 본질이고 협력은 방편이며 경쟁은 담론의 함정”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필요할 때 중국에 협조를 요청하고 우세한 분야에서는 제재하고 봉쇄하며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서라면 주저하지 않고 갈등과 대결을 펼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미국은 자국이 우려하는 문제만 해결하고 원하는 결과와 일방적인 이익만 얻으려한다”며 “나쁜 일은 다 하면서 이익은 모두 챙기려하는 것은 세상 어디어서도 통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6
  • 中, 이재민 대피소 마을 주민 "아무렴 공산당이 좋지"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연일 폭우로 신샹(新鄕)은 물론 산하 현의 여러 향(鄕)·촌(村)이 큰 피해를 입고 주민들이 고립됐다. 현재 사방팔방에서 신샹을 지원하는 구조 역량이 끊임없이 증가하고 있다. 24일 허난(河南)성 신샹(新鄕)시 무예(牧野)구 한 초등학교에 있는 한 이재민 대피소를 찾은 차이나데일리 기자는 구조대와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둘 다 고립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2박 2일동안 무예구 왕촌진사(王村鎭寺) 좡딩(莊頂)촌 이재민들은 무사히 무예구 링위안 초등학교 대피소로 옮겨졌다. 이날 오후 찾은 대피소에는 이재민들이 일사불란하게 생활하고 있었고, 일부 이재민들은 웃음꽃을 피우며 웃고 있었다. 마을 주민 샤원야(夏文雅)씨는 “자원봉사자 3명이 침수된 집안에서 92세의 시아버지를 구조해 구명정에 태웠으며 이들이 대피소에 도착했을 때 여러 곳에서 기증한 식수와 음식은 물론 건강검진을 하는 의사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에게 이곳 사람들은 따뜻하고, 물과 전기가 있고 잘 돌봐준다며 "아무렴 공산당이 좋지"라고 감격스레 말했다. 현재 이 대피소에는 200여 명이 머물고 있으며 500명 정도가 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 도중 대형 트럭을 통해 마을 주민들이 속속 들어오는가 하면 구호물자를 실은 차량들이 줄을 이었다. 친광후이(秦光輝) 친젠궈산약(建國山藥) 회장은 "신샹의 피해 소식을 듣고 밤잠을 설치며 이재민 생활을 걱정하고 자그마한 힘이라도 보태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라면, 생수, 햄, 약품 등 수백 상자를 보내왔다. 17일 8시부터 23일 7시까지 신샹에 평균 830㎜, 최대 965.5㎜의 비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15시 기준 긴급 대피 인구128만8,075명, 긴급 이송 배치 인구 11만4011명 등 이재민이 발생했다.농작물 피해 면적은 12만1657.98ha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6
  • 中, 25일 코로나19 본토 확진자40명...해외유입 36명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25일(0~24시 기준) 31개 성(자치구·직할시)과 신장생산건설병단(新疆生產建設兵團)에서 76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 76명 중 36명은 (윈난 18명, 광둥 8명, 푸젠 5명, 네이멍구 2명, 허난 2명, 베이징 1명)해외입국자이며 40명은 본토(장쑤 39명, 랴오닝 1명) 확진자이다. 추가 사망자와 의심환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퇴원환자는 27명이고 의학관찰에서 해제된 밀접접촉자는 688명이다. 중증환자는 전날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25일 24시 기준 기존 확진자 741명(중증 17명), 누적 퇴원환자 87228명, 누적 사망자 4636명, 누적 확진자 92605명이 보고됐다. 현재 의학 관찰 중인 밀접 접촉자는 9990명으로 집계됐다. 이외 홍콩·마카오·타이완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27608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홍콩특별행정구 확진자는11978명(퇴원 11698명, 사망 212명), 마카오 특별행정구는 59명(퇴원 53명), 타이완 지역 확진자는 15571명(퇴원 12555명, 사망 786명)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7-2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