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3(일)
 
 
■ 김철균
 
포클랜드에서 곧추 부산으로 가는가 했더니 거치는 곳도 많았다. 라스팔마스, 마린, 비고, 사우디, 방콕 이렇게 거쳐오다가 이번에는 또 중국 대만의 고웅항에 입항하여 2박 3일을 머무르게 됐다. 대만에서의 일정은 포클랜드에서 싣고온 냉동오징어 800톤을 하역하는 것이었다.
 
대만 - 나의 머리속에서는 그때까지도 이전에 우리가 불렀던 “중국인민은 대만을 꼭 해방할 것이다”란 구호와 대만어선들에서 본 “삼민주의로 중국을 통일하자!”란 글발이 새겨진 기발들이 맴돌고 있었다. 하기에 대만 고웅항에 입항하자 우리 중국조선족선원 4명한테는 위구심이 생기지 않을 수 없었다. 그도 그럴 것이 국민당과 공산당은 지난 세개 20연대부터 40연대말까지 줄곧 20여년간이나 싸우다가 결국 국민당이 대만섬까지 쫓겨가지 않았던가. 그 후에도 국민당은 계속 “반공대륙”이요, “대륙광복”이요 하면서 대륙을 적대시하는 정책을 실행해 왔은즉 그들이 공산당의 교육을 받으며 자랐고 또 그 천하에서 온 우리를 반겨줄리가 없겠으니 말이었다.
 
하지만 그러한 위구심은 지나친 것이었다. 당국의 요인들은 어떤 정책을 강요했든지 우리가 본 대만사람들은 그렇게도 인자하고 민족을 중히 여기는 이들이었다.
우선 입항수속을 수속을 할 때 본선에 4명의 대륙선원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자 세관일군은 소스라치게 놀라더니 수속을 끝내자바람으로 우리를 하나하나 찾아보는 것이었다. 나를 찾아 주방까지 찾아온 세관원 한명은 오래도록 나의 손을 잡고있으면서 이렇게 만나니 정말 반갑고 기쁘다고 곱씹어 말하는 것이었다. 그러고는 “대륙에서 사는 것은 어떠한가?”, “밥은 배불리 먹는가”하며 이 것 저 것 관심조로 묻는 것이었다. 그들 역시 대륙상황이 무척 궁금한 모양이었다.
 
그 뒤 그는 갖고온 선물이 없어 미안하다면서 어디서 구했는지 대만산 “장수표”권연 한보루를 기어코 나한테 밀어맡기었다.
 
                                    
캡처1.PNG

그날저녁, 우리는 국민당의 천하라는 위구심보다 대만 한구석의 이모저모에 대한 궁금증으로 하여 외출하지 않고는 견딜 수가 없었다. 아무렴 대만 역시 사람이 사는 동네이겠지.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공교롭게도 그날 밤 우리가 찾아간 술집인즉 “몽강술집”이란 간판이 걸려있는 레스토랑이었다.
 
아니 그렇다면 몽강이란 지금 우리 길림성 정우현의 전신을 말하는 것이 아닌가?! 그래서 내가 술집주인하고 여쭤봤더니 아니나 다를가 술집주인 부친의 고향이 곧바로 옛날의 몽강현이라는 것이었다. 즉 주인의 부친한테는 노모와 3남 2녀의 형제, 그리고 그 본인보다 네살이나 이상인 안해까지 있었는데 1940년대 말기에 국민당군의 패망과 함께 대만으로 건너왔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그의 부친은 1년전부터 대륙의 고향과 편지래왕이 있는데 노모와 형님 한분은 진작 저 세상의 고인으로 되었고 안해는 다른 곳으로 개가했으며 나머지 형제들은 제각기 흩어져산다는 것을 알게 되었단다. 또한 노인은 이미 당국에 고향방문 신청까지 해놓고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술집주인은 알려주었다.
 
그날 밤 우리는 오래도록 술잔을 나누며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특히 술집주인은 술이 거나하게 되지 몹시 흥분하면서 언제라고 딱히 말할 수는 없으나 자기도 한번은 꼭 대륙에 다녀올 것이며 고향사람들한테도 기념으로 될만한 좋은 일을 해놓겠노라고 했다. 참, 고향이라 하지만 생소한 고장, 그럼에도 마음이 가는 곳, 사람의 정이란 과연 이상하기도 했다.
 
그 이튿날저녁, 뜻밖에도 그 “몽강술집” 주인의 부친이 글쎄 아들을 앞세우고 선박에까지 찾아온 것이 아니겠는가. 노인은 배에 오르자마자 우리 네사람과 선장, 기관장과 통신장을 기어코 청하는 것이었다. 우리는 사절끝에 그들 부자가 갖고온 봉고차에 나누어앉아 노인의 거처로 향하는 수밖에 없었다.
 
노인의 저택은 고웅시 중심에서 퍼그나 떨어진 해변가의 녹음속에 자리잡고 있었는데 새 건물은 아니었으나 담장에 둘러쌓인 것이 퍼그나 고풍스럽고도 아늑한, 전통적인 중국식 별장이었다. 호텔, 술집과 나이트클럽 등 많은 재산을 갖고 있다는 노인이었으나 여전히 헝겊신에 다부산즈차림을 한 것이 더욱 풍채가 돋구어져 존중이 갔다. 헌데 그런 틀거지와는 달리 노인은 자주 주전자의 술을 부어 굽내면서 말이 많아졌으며 한담 중에도 가끔 경극노래 한곡조씩 머리를 흔들며 뽑군 하였다. 노인을 보면 어쨌든 옛날 국민당군의 한자리쯤은 한 것 같았는데 정치와 시국에 대한 얘기는 한마디도 없고 가금씩 우리의 손을 잡으니 눈물까지 보이는 것이었다. 같은 민족 사이에 서로 맞대고 총포를 쏘며 싸우던 그제날이 무척 후회하는 모양이었다.
 
자리를 파할 때 노인은 정유식 선장한테 영어로 “이 애들을 잘 돌봐주시오”하고 몇번씩이나 부탁하면서 손수 대문밖까지 따라나오시는 것이었다. 그날 우리 선박에서는 냉동오징어 열박스를 노인네 집에 드렸고 우리는 또 노인으로부터 만리장성을 그린 유화 한폭과 중국선원 4명한테 특별히 선물하는 와이셔츠와 넥타이를 받았다.
 
대만에 체류하는 사이에 우리는 2박 3일이라는 그 짧은 시일에도 불구하고 사상과 이념의 계선을 벗어나 다 같은 중화민족이란 공동관심사를 갖고 세관일군과 몽강술집의 부자간을 비롯한 많은 사람들과 그토록 진지하게 마음과 마음을 나눌 수 있었다.
 
하다면 우리 동족이 살고 있는 반도는 과연 어떠한가? 아직도 동족상잔의 “6.25”때의 상처를 끄집어내며 남과 북이 서로 상대방을 괴뢰라고 욕하는 한편 전쟁준비에 광분하는 사람들, 그래 아직도 피의 대가가 적단 말인가?!
 
지금도 반도의 남북은 화해를 위한 대책마련에 뇌즙을 짜는 것이 아니라 서로 헐뜯지못해 광분하는 양상이다. 우선 말부터가 상대방의 비위를 상하게 한다. 이른바 “북한”이 뭐고 “남조선” 또한 뭐란 말인가? 통일이란 외쳐대서만이 되는 것이 아니다. 통일이란 상호 존중하는 전제하에서 그것을 이룩할만한 토대를 하나하나, 작은 것부터라도 쌓아가야 함이 바람직한 것이다.
 
그럼 반도의 남과 북은 대륙인들인 중국사람들한테서 무엇부터 배워야 하겠는가! 속이 검고 “만만디”라고 비웃지 말고 대국인들의 “커이커이 왠량바(可以可以,原谅吧!)” 하는 것부터 배워야 할 것이며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동포라는 전제로부터 출발하여 모든 알륵을 풀어야 할 것이다.
 
(다음기 계속)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외견문 시리즈(10) 젊은 마도로스의 수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