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1000008494.jpg

 

[동포투데이] 아르헨티나의 스타 리오넬 메시가 홍콩 친선경기에 출전하지 않아 팬들의 분노를 샀다고 일본 iZa 뉴스가 보도했다.


미국프로축구 메이저리그 인터 마이애미 FC와 홍콩 올스타팀이 4일 오후 홍콩스타디움에서 친선경기를 가졌다. 메시가 경기에 출전하지 않아 팬들의 불만이 컸다. iZa에 따르면 인터 마이애미는 5일 일본에 도착해 7일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비셀 고베와 친선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이런 배경에서 일본 네티즌들은 "비싼 티켓에 업무 일정을 조정하고 그의 경기를 보려고 경기장에 왔는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니... 환불을 요구하는 것이 옳다"는 의견을 남겼다.


또한 일부 일본 네티즌들은 메시의 일본전 출전 여부에 대해 우려했다. 한 네티즌은 "메시와 수아레스가 비셀 고베와의 경기에 뛸 수 있을까, 아, 티켓을 사기 위해 28,000엔을 썼는데 메시가 뛰지 않는다면 정말 우울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티켓을 구매한 사람으로서 경기장에서 메시의 모습을 보지 못한다면 실망할 것"이라고 적었다.


메시가 홍콩 올스타전에 출전하지 않은 데 대해   양룬슝 홍콩 문화체육관광국장은 4일 홍콩이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메시가 출전하지 않아 홍콩 정부, 팬들이 실망했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와 주최 측인 태틀러가 협력하여 체결한 스폰서십 계약에는 안전과 건강에 문제가 없는 한 메시가 최소 45분 이상 뛰도록 명시되어 있다.


양룬슝은 "경기 시작 전 주최 측이 메시의 후반전 등판을 확인했지만, 후반전에 메시가 빠진 것을 발견하고 즉시 팀에 연락할 것을 주최 측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뒤늦게 메시가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한다고 밝혔고, 홍콩 정부는 즉석에서 메시의 등판을 요구했다. 경기 종료 10분 전 주최 측이 메시의 출전 불가를 재차 확인하자 특구 정부는 메시를 찾아가 팬들에게 설명하고, 팀을 대표해 상을 받을 수 있는지 알려달라고 했지만 모두 이뤄지지 않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터 마이애미, 일본서 친선경기…네티즌, 메시 불참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