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6756.png
7월 22일, 호주 퍼스 HBF 파크 경기장에서 열린 2023여자월드컵 첫 경기에서중국 여자 축구대표팀 장린옌(왼쪽에서 두 번째)이 여러 상대에게 둘러싸인채 슛을 날리고 있다.(사진출처=신화통신)

 

[동포투데이] 마지막 순간 실점! 중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2일 호주 퍼스 HBF 파크 경기장에서 열린 2023여자월드컵 첫 경기에서 덴마크에 0-1로 패했다.

 

부상 중인 덴마크 공격수 방스고르는 85분 만에 교체 투입됐지만, 효과를 톡톡히 봤다. 덴마크는 90분 코너킥 찬스를 얻어낸 뒤 페널티지역 바깥에서 방스고르가 헤딩슛으로 골망을 흔들며 유일한 골을 터뜨렸다.

 

이번 패배는 중국을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D조 다른 경기에서는 우승 후보 잉글랜드가 아이티를 1-0으로 꺾었다. 승점 0점인 중국과 아이티는 다음 라운드에서 맞붙게 돼 패자는 조기 탈락 가능성이 크다.

 

덴마크는 현재 세계 랭킹 13위로 중국 여자 축구보다 한 단계 위다. 중국은 주장 왕산산을 중앙 수비수로, 왕솽은 벤치에 루자후이와 우징슈를 공격수로 투입했고 덴마크의 방스고르는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이번 경기에서 중국 팀은 전체적으로 밀리지 않았다. 전반 장린옌의 선전은 8분 후 위협적인 슈팅으로 이어졌고, 전반 내내 양 팀이 유일하게 골대 안에 명중시킨 슈팅이기도 했다. 중국은 후반 들어 왕솽을 교체 투입해 공격력을 강화했지만, 위협적인 슛을 만들지 못했다.

 

덴마크는 압박과 공중볼을 통해 몇 차례 위협적인 공격을 가했다. 51분엔 빈 골문을 살짝 빗겨 나갔고 75분엔 왕산산이 자책골을 터뜨릴 뻔했다. 90분에는 2007년 이후 처음으로 여자월드컵에 출전한 덴마크가 오랜만에 결승 골을 터뜨렸다.

 

이번 경기에는 17,000명에 가까운 관중이 몰렸으며, “중국팀 파이팅”의 응원 소리는 항상 경기장의 메인 멜로디였다.

  

중국은 28일 아이티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맞붙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자월드컵|중국, 덴마크에 0-1 패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