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8(금)
 


111.png
시진핑 국가주석이 16일 오전 베이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 회담을 진행했다(사진 : 신화사)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화상 회담에서 "대만독립세력이 도발을 하거나 레드라인을 넘을 경우 중국은 단호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 주석은 대만 문제에 대한 중국의 원칙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대만해협 전역에 새로운 긴장이 고조되는 것은 독립의제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구하려는 대만 당국의 거듭된 시도와 함께 일부 미국인이 대만을 이용해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움직임은 위험한 불장난과 같다며 불장난을 하는 사람은 스스로 불에 타 죽는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하나의 중국 원칙과 3개의 중미 공동성명은 중미 관계의 정치적 토대라며 역대 미 행정부가 모두 이 문제에 대해 분명한 약속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만 문제의 진정한 현주소와 중국의 핵심은 "세계에 단 하나의 중국, 대만은 중국의 일부이며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중국을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정부"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중국의 완전한 통일을 이루고자 하는 것이 중국의 모든 아들딸들이 공유하는 염원이라고 언급하며 "우리는 인내심을 가지고 있으며 최대한의 성의와 노력으로 평화통일의 전망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만독립세력이도발하거나, 레드라인을 넘을 경우 중국은 단호한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602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진핑, 대만에 경고 "불장난하면 타 죽을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