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6(화)
 


099999999999.jpg
사진/신화사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5일 쟁쟁한 2개 팀이 중국 선수단을 위해 2관왕에 올랐다. 먼저 중국 여자 탁구가 3-0으로 일본을 완파하면서 올림픽 4연승을 따냈고 14살짜리 어린 명장 취안홍찬(全紅婵·14)이 10미터 다이빙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육상에서도 ‘차이나 스피드’를 재현, 남녀 400m 릴레이에서 동반 결승에 진출했다.


오후, 다이빙 여자 싱글 10m 결승에서는 췐훙찬과 첸유시(陳芋汐·16)가 동반 출전했다.  시합은 첫 점프부터 우승을 정해놓은거나 다름 없었다. 처음으로 세계대회에 참가한 췐훙찬은 다 섯번의  점프에서 세 번의 점프가 만점 처리되어 466.20점의 올림픽 다이빙 경기 사상 최고점을 기록하였다. 이 경기에서 첸위시는 은메달을 땄다.


저녁에 있은 여자탁구 단체전 결승전에서 중국 여자선수들은 개최국에 기회를 하나도 주지 않고 3세트까지 상대를 완전히 꺾어 버리면서 중국 선수단에 34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중국 홍콩 선수단이 이 경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쑤빙톈(苏炳添)이 100m 결승에서 역사를 기록한 후 5일 ‘차이나 스피드’가 도쿄 신 국립경기장에서 재현했다. 중국의 남녀 릴레이 팀이 나란히 400m 릴레이 결승에 진출했다. 그리고 3단뛰기 결승에서는 주아밍(朱亚明)이 개인 최고기록인 17m57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레슬링도 여자 자유형 53kg급에서 중국의 팡첸위(庞倩玉)가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한편 미국과 일본은 당일 경기에서 경승진출이 무산되었다. 미국은 이날 4×100m 릴레이 예선에서 릴레이 봉 교체 시 실수로 조 6위에 그쳐앞당겨 탈락하고 중국 관중들에게 익숙한 종목인 남자 110m 허들에서는 우승후보로 올해 미국 내 선발전에서 세계최고기록 12초81 세운 호로비가 13초09로 2위를 하였으며 런던올림픽 3위였던 자메이카 선수가 0.05초의 성적으로 우승했다.


일본의 강세 종목인 가라테는 개막 첫날 은메달 1개에 그쳤고 개최국으로서 반드시 우승해야 했던 남자 암벽 등반 종목에서는 난이도 실수로 4위에 그쳤으며 이 종목에서는 스페인의 18세 어린 선수 로페즈가 우승, 이는 올림픽 사상 첫 암벽등반 금메달이다.


또 다른 신규 증가된 보드경기에서는 이날 마지막으로 금메달이 탄생헸다. 호주 선수들이 이 종목에서 일본의 농단을 깨뜨리고 남자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일본은 개최국 경기가 끝나면서 스노 보드 종목 중 3매의 금메달을 수확했다.


그리고 미국은 릴레이와 허들 종목에서 작은 실의에 빠졌지만 5일 육상, 복싱, 카누에서 금메달 4매를 수확했다.


금메달 순위에서는 중국이 금메달 34매, 은메달 24매와 동메달 16매로 여전히 선두를 달리고 있고 미국은 금메달 29매, 은메달 35매와 동메달 27매로 2위, 일본은 금메달 22매, 은메달 10매, 동메달 14매로 3위에 올라있다.  3위까지의 순위 구도는 변하지 않았다.


다른 한편 남자농구 준결승도 이날 종료돼 미국은 프랑스와 금메달을 쟁탈에 나선다. 미국은 90 대 89로 명장 루카 둔치치(lukaDoncic)가 있는 슬로베니아를 아슬아슬하게 눌렀다.


바흐 IOC 위원장은 이날 도쿄 하이노모리 워터 아레나를 방문해 3일 남자 조정 1000m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류하오(刘浩)와 정펑페이(郑鹏飞)를 찾았다.


바흐는 앞서 두 선수의 경기 실황을 지켜보며 그들의 투혼을 극찬하면서 그들이 다음 경기에서 더욱 우수한 성적을 거두기를 축원했다.


바흐는 이날 IOC에서 우승자나 특별한 영예선수를 위해 제작한 도쿄 올림픽 모델 시계를 선물하였고 이 두 선수는 바흐에게 드래곤보트 모형을 증정했다. 이에 바흐는 드래곤보트는 팀워크와 똘똘 뭉친 문화를 구현한 것이라고 하면서 올해 올림픽의 격언에 ‘더욱 단합’이라는 글자가 추가된 만큼 드래곤보트는 올림픽 정신의 한 단면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14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도쿄 올림픽서 또 한번 ‘차이나 스피드’ 조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