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8-01(일)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2021 최고 직장생활 균형도시’ 연구결과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피곤한 도시’ 순위 10위 에 아시아의 6개 도시가 이름을 올렸다. 미국 과학기술회사 키시(Kisi)가 작성한 이 보고서는 전 세계 50개 도시의 '과로 지수' (상근직 노동자의 주당 근로시간)를 집계·분석했다. 상위 순위에 오른 도시 중 상근직 노동자의 근무 시간은 국제노동기구(ILO)가 권장하는 주당 40시간을 훨씬 초과했다.

 

1000.jpg

 

전 세계 '과로 지수' 상위 10개 도시는 홍콩, 싱가포르, 방콕,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도쿄, 휴스턴, 쿠알라룸푸르, 캘거리, 런던으로 이 가운데 1위인 홍콩은 주당 노동시간이 기준 주 29%를 넘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싱가포르는 평균 25.1%를 넘어서 역시 이듬해에 2위에 올랐다.

 

2019년 3위였던 서울은 현재 5위에 머물렀고, 과거 '챔피언'이었던 도쿄는 6위로 밀려났다. 3년 동안 순위 1~5위는 조금씩 바뀌었지만 기본적으로 고정된 도시들로 '자리바꿈 놀이'를 하고 있다. '노동생활형평지수' 10위안에 이름을 올린 도시는 헬싱키·오슬로·취리히·스톡홀름·코펜하겐·오타와·뮌헨·밴쿠버·암스테르담·시드니 등이며 그중 유럽 도시가 70%를 차지했다.

 

키시에 따르면 '노동 강도' '정부 지원' '법적 보호' '거주 적합성' 등 4개 차원에 따라 코로나 발생 전, 발생 기간과 발생 후 3개 시간대를 나눠 각 도시별로 점수를 매겼다.

 

예년과 달리 연구진은 코로나 대유행이 서민의 일과 삶의 균형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몇 가지 핵심 분야 (확진자 수, 봉쇄 조치의 심각성, 경제적 손실)를 더 깊이 있게 살펴봤다.

태그

전체댓글 0

  • 750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세계에서 가장 살기 피곤한 도시 톱 10’ 진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