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8-01(일)
 

 

999.PNG
2021년 5월 30일 5월 30일 20시 30분, 쑤저우 올릭픽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 열린 2022 월드컵 예선 40강전 에서 중국은 우레이와 알란의 멀티골에 힘입어 괌을 7-0으로 대파했다.(사진 : 시나 스포츠)
 

[동포투데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 A 조 경기가 5월 30일 20시 30분, 쑤저우 올릭픽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 열렸다.

 

이날 중국 대표팀이 서동원 감독이 이끄는 괌을 상대로 7-0 승리를 거두며 A조 단독 2위에 올랐다.

 

4-4-2 포메이션으로 나온 중국은 우레이, 엘케손(귀화선수), 우싱한, 장지제, 우시, 진징다오, 왕센차오, 브라우닝 티아스(귀화선수), 장린펑, 탕미아오, 얀준링을 선발 출전시켰다.

 

경기가 시작되자 중국은 조 최약체 괌을 상대로 파상적인 공세를 펼쳤다.전반 20분 페널티킥을 얻어낸 우레이는 직접 키커로 나서서 선제골을 성공시키며 1-0으로 앞서갔다.


일방적인 공격으로 경기를 리드하던 중국의 추가골은 전반 39분에 터졌다. 자로 잰듯한 우시의 절묘한 패스를 받은 진징다오가 가볍게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중국은 득점을 노리며 괌을 몰아쳤지만, 추가득점 없이 2-0으로 전반 경기를 마무리했다.

 

후반전 들어 중국은 귀화선수 알란을 투입시키며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10분 우레이가 프리킥 기회에서 강력한 발리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어 후반 16분 우시가 팀의 네번째 골을 성공했다.

 

중국은 여기서 만족하지 않았다. 후반 20분 엘케손이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문전으로 달려들어 헤더로 연결해 다섯번째 골을 성사시켰다.


후반 37분과 42분 알란이 연속 괌 골 망을 흔들며 점수차를 더욱 벌렸다. 경기는 중국의 7-0 승리로 종료됐다.

 

경기 후 기자 회견에서 해외파 우레이 능력이 향상되었는가 하는 취재진의 질문에 리톄 감독은"우레이 능력을 의심하는 사람은 입을 다물어도 된다. 그는 현재 국가 대표팀의 유일한 해외파 선수이다. 우레이는 그동안 많은 발전과 성장을 했다. 이러쿵 저러쿵 하지 말고 뽈 구경이나 하라"고 쏘아부쳤다.

전체댓글 0

  • 697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월드컵 예선' 중국, 괌에 7-0 대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