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点击浏览下一页
 

“자신이 할수 있는것을 제대로 할 때 원하는 결과를 얻을수 있다.” 조긍연감독이 평소 선수들에게 늘 하는 말이다.  연변장백호랑이팀(이하 연변팀)의 시즌 첫 “홈장대첩”의 원동력은 확고한 공격이였다.

6일, 룡정해란강경기장에서 열린 2013 중국축구 갑급리그 제4라운드 귀주지성전. 몸을 사리지 않는 과감한 플레이로 상대수비진을 괴롭히던 한국용병 리재민선수가 후반 헤딩결승꼴을 터뜨려 팀의 2련승에 큰 힘을 보탰다.

이로써 리재민은 지난 제3라운드 천진송강전에서 뽑은 두꼴을 포함해 4경기에서 3득점을 올리는 기염을 토해냈다.

点击浏览下一页
 

경기를 관전한 축구팬들은 “조감독이 9번선수(리재민)를 잘 데려온것 같다”, “기회포착능력이 대단한것 같다”  등등 전반적으로 좋은 평가를 주고있었다.

조감독은 이날 경기가 막바지로 흐르자 비로소 안심한듯 리재민을 교체했다.

대 귀주지성전에서 량팀 모두 전반전은 객관환경 영향으로 인상적인 공격을 펼치지는 못했다. 전반전은 0대0으로 마감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최전방에서부터 이루어진 압박플레이는 경기주동권을 연변팀이 확실히 잡는 밑거름이 됐다. 자연히 귀주지성팀 진영에서 공간이 발생하며 슈팅기회가 많아졌다. 후반 22분 리재민선수가 헤딩결승꼴을 터뜨린것도 이러한 플레이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点击浏览下一页
 

조감독은 이날 교체카드를 적절히 사용하며 경기를 무난하게 운영했다. 공격적인 축구로 승점 3점을 챙긴 선수단은 자신감이 많이 회복되며 또 한차례 도약을 예고했다.

연변팀은 12일 원정에서 호남상도와 리그 제5라운드전을 치른다. 리재민을 비롯한 선수들은 연변팀만의 장점을 또 한번 살려 승리를 노릴 계획이다.

리영수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 특급”, 리재민 펄펄 날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