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454545.png

 

[동포투데이] 아르헨티나와의 2022년 FIFA 월드컵 결승전을 앞두고 프랑스 대표팀에 바이러스가 계속 돌고 있다고 프랑스 공격수 랑달 콜로 무아니가 금요일 밝혔다.


디디에 데샹 감독은 앞서 수비수 다요트 우파메카노와 미드필더 아드리앙 라비오 등 두 선수가 독감 증세로 격리돼 프랑스가 모로코를 2-0으로 이긴 준결승전을 놓쳤다고 밝혔다.


무아니는 브리핑에서 "독감이 퍼지고 있지만 나쁘지는 않다"고 말했다.


데샹 감독은 선수들이 과중한 업무량과 서늘한 날씨에 영향을 받았을 수 있음을 인정했다. 그러나 그는 영향을 받은 사람들이 일요일 루세르 스타디움의 경기를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카타르의 일 최고기온은 대회 시작 당시 섭씨 30도 초반에서 최근 20도 중반까지 떨어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월드컵 결승전 앞두고 프랑스 대표팀에 독감 '확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