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8(토)
 


555.PNG
촌민 샤원야 "아무렴 공산당이 좋지"(사진/차이나데일리)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연일 폭우로 신샹(新鄕)은 물론 산하 현의 여러 향(鄕)·촌(村)이 큰 피해를 입고 주민들이 고립됐다. 현재 사방팔방에서 신샹을 지원하는 구조 역량이 끊임없이 증가하고 있다.

 

24일 허난(河南)성 신샹(新鄕)시 무예(牧野)구 한 초등학교에 있는 한 이재민 대피소를 찾은 차이나데일리 기자는 구조대와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둘 다 고립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2박 2일동안 무예구 왕촌진사(王村鎭寺) 좡딩(莊頂)촌 이재민들은 무사히 무예구 링위안 초등학교 대피소로 옮겨졌다.

 

6.jpg
 신샹(新鄕)시 무예(牧野)구 왕촌진사(王村鎭寺) 좡딩(莊頂)촌 이재민을 안전하게 대피소에 배치하고 있다(사진/차이나데일리)

 

이날 오후 찾은 대피소에는 이재민들이 일사불란하게 생활하고 있었고, 일부 이재민들은 웃음꽃을 피우며 웃고 있었다.

 

마을 주민 샤원야(夏文雅)씨는 “자원봉사자 3명이 침수된 집안에서 92세의 시아버지를 구조해 구명정에 태웠으며 이들이 대피소에 도착했을 때 여러 곳에서 기증한 식수와 음식은 물론 건강검진을 하는 의사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에게 이곳 사람들은 따뜻하고, 물과 전기가 있고 잘 돌봐준다며 "아무렴 공산당이 좋지"라고 감격스레 말했다.

 

6666666.jpeg
의사가 이재민을 진찰하고 있다(사진/차이나데일리)

 

현재 이 대피소에는 200여 명이 머물고 있으며 500명 정도가 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 도중 대형 트럭을 통해 마을 주민들이 속속 들어오는가 하면 구호물자를 실은 차량들이 줄을 이었다.

 

친광후이(秦光輝) 친젠궈산약(建國山藥) 회장은 "신샹의 피해 소식을 듣고 밤잠을 설치며 이재민 생활을 걱정하고 자그마한 힘이라도 보태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라면, 생수, 햄, 약품 등 수백 상자를 보내왔다.

 

77777.jpeg
대형 트럭을 통해 마을 주민들이 속속 들어오는가 하면 구호물자를 실은 차량들이 줄지어 들어오고 있다(사진/차이나데일리)

 

17일 8시부터 23일 7시까지 신샹에 평균 830㎜, 최대 965.5㎜의 비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15시 기준 긴급 대피 인구128만8,075명, 긴급 이송 배치 인구 11만4011명 등 이재민이 발생했다.농작물 피해 면적은 12만1657.98ha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33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이재민 대피소 마을 주민 "아무렴 공산당이 좋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