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21212.jpg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빛과 별을 현대 추상미술로 형상화해 위로의 메시지를 주는 작품을 많이 해온 성희승 작가는 학고재 아트센터에서 21번째 개인전을 개최한다. 6월 8일부터 6월 15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개인전의 전시제목은 ‘우주_(   )’로써 대중의 sns 댓글참여를 통해 가로 안을 채우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성희승은 가장 단순한 형태에서 가장 아름다운 기억을 환기한다. 성작가가 주로 그리는 삼각형 패턴은 최소한의 직선으로 만들 수 있는 가장 기초적인 도형이다. 반복적인 선긋기는 선가(仙 家)의 수양을 닮았다. 아침 점심 저녁, 어제 오늘 내일, 과거 현재 미래, 아버지 어머니 나, 하늘 땅 사람, 너 나 우리... 별이 들려주는 이야기처럼 익숙하고 편안하다.

 

성희승은 작가의 세계관에 마주하는 관객에게 난해함을 던져주고 알아서 즐겨보라고 하는 일방적 작가주의에 매몰되지 않고 작가와 관객의 경계를 넘어, 추상과 구상의 경계를 넘어, 함께 어울리고 그릴 수 있는 모두를 위한 예술을 추구한다.

 

작가의 작품 중에는 중심과 주변이 없는 작품이 많다. 인터넷 망(net)처럼 모두가 연결된다. 이 시대를 사는 평범한 우리 모두는 별의 순간을 살고 있음을 잔잔하게 일러준다. 작품을 통해 작가와 관람객이 함께 꿈꾸고 서로 소통하면서 서로가 서로에게 별이 되는 세상을 소망한다.

 

한편 이번 개인전을 개최하는 성희승은 별작가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전공, 뉴욕대학교 아트 석사 졸업 및 영국 골드스미스 런던대학 박사 수료 후 국민대학교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지난 15년간 뉴욕과 런던 등지에서 8회 국제 초대 개인전을 열었으며 스페인 레이나소피아 국립박물관, 주중/주미 한국문화원 전시 등 50여회 국제적 그룹전에 참여했다. 또한 도이치뱅크 런던지사, 뉴욕의 캔터필름센터,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올해 초에는 손연재, 이영표, 산다라박, 정용화, 황보라, 이재진 등과 함께 SBS 공익광고 ‘그리고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성희승 Universe_(   ) 개인전의 자세한 정보는 학고재 아트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36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학고재에서 개인전, 별작가 성희승 우주_( )전시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