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3(수)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마크 맥고완 (Mark McGowan) 서호주 주총리는 호주 연방정부에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촉구했다고 7일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맥고완은 중국이 6일부터 중국-호주 전략경제대화를 골자로 한 모든 활동을 무기한 중단한다는 결정을 발표한 후 당일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인터넷 신문 WAtoday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맥고완은 중국이 내린 결정의 세부 사항을 잘 알지 못한다고 말하면서도 중국을 상대할 때 '적대적 언어'를 쓰지 말라고 경고했다.


맥고완은 중국을 상대로 전쟁, 갈등 및 적대 행위와 관련된 언어를 중단해야 한다는 자신의 입장은 매우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적대적 언어는 누구에게나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호주 국민들도 그런 언어를 원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33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호주 주총리, 중국과의 관계 개선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