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9(수)
 
<앵커 멘트>
길림 장춘시에 한 자그마한 <왕성 쌀국수점>이 있는데 이 음식점을 경영하는 부부는 7살 나는 뇌성마비 딸애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병원 부근에 이 음식점을 임대맡고 딸애의 치료비를 마련하고저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저런 일로  이들 부부가 속을 태울때 이들 앞에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리포트>
이 음식점이 바로 손립걸과 남편 장금기가 꾸리는 <왕성 쌀국수점>으로 지금 매일 많은 사람들이 이 쌀국수점을 찾고 있습니다.
 
<인터뷰> 시민 (갖 졸업한 대학생) : “블로그에서 이들의 사정을 알고 조금이나마 돕는다는 마음으로 이 음식점을 찾고 있습니다.”
 
딸애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이들 부부는 농촌으로부터 장춘에 와서 딸애가 병을 보는 병원 부근에서 이 쌀국수점을 임대맡았습니다. 처음에 이들 부부는 매일 150그릇만 팔면 달마다 적어도 4천원이 드는 딸애의 치료비를 마련할수 있으리라고 생각했지만 일은 생각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이들 부부가 밑지고 음식점의 문을 닫고 다른 일을 찾아 하려고 할때 한 마음씨 고운 고객이 이들의 어려운 사정을 당지 텔레비죤방송국에 반영했습니다. 텔레비, 신문, 인터넷 블로그를 통해 이들의 어려운 사정이 알려지자 많은 사람들이 도와주는 차원에서 이들의 쌀국수점을 찾아 주었고 또 시민들은 일부러 돈까지 보내 왔습니다.
 
매일 점심, 손님들이 돌아가면 손립걸은 부랴부랴 딸애 장탁에게 밥을 먹이고 15분을 걸어 한시반전에 병원에 도착해 딸애의 건강회복치료를 하군 합니다. 의사는 장탁의 지력이 영향을 받지 않아 계통적인 치료를 한다면 독립적으로 걸을수 있고 생활도 자립할수 있다고 알려 주었습니다.
 
하지만 며칠 지나지 않아 식품감독관리부문의 검사때 이 쌀국수점이 아직도 관련 허가증을 수속하지 않은것이 발견되여 인차 잠시 영업을 중지하고 다시 인테리어를 해야만 했습니다. 이렇게 되자 한창 돈이 딸리는 장금기는 곤경에 처하게 되였지만 철이 든 어린 딸애는 되려 아버지를 위안했습니다.
 
가계가 잠시 영업을 중지하고 장식을 다시 한다는 소문은 매우 빨리 퍼졌습니다. 이튿날 이른 아침 한 장식회사의 사람들이 무료로 주방을 장식해 주겠다고 찾아왔습니다. 한 도매시장에서 조미료를 판매하고 있는 주인도 닭고기 다시다 10박스와 식초 10박스를 보내왔습니다. 12 9일 점심, <홍화 쌀국수> 가계가 재차 영업을 시작했습니다.
 
<기 자> : “ 이제는 가계가 조금 밝아진것 같지요?”
 
<인터뷰> 장금기 (장탁의 부친): “조금 밝아진것이 아니라 매우 밝아졌습니다. 제 마음은 이 벽보다도 더 밝아진것 같습니다.”
 
<인터뷰> 손립걸 (장탁의 모친):집에 있을때 사람들은 모두 도시의 사람들과 교제하기 어렵다고 했지만 이 며칠동안 많은 사람들이 가계에 찾아오는것을 보고 제생각이 틀렸다고 생각하게 됐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쌀국수를 먹으로 왔는데 사실 그들이 쌀국수를 먹으로 온것이 아니라는것을 저도 알고 있습니다.
 
손립걸은 우리와 함께 며칠동안의 매출을 계산했습니다. 일주일에서 주방 장식을 위해 들인 3일을 빼고 그들은 800여 그릇이나 되는 쌀국수를 팔았는데 수입은 5만여원에 달했습니다. 이정도로 계속 팔수 있다면 딸이 홀로 생활해 나갈수 있는 희망은 더욱 커질것입니다.
 
<인터뷰> 시민: “장탁이 빨리 건강을 회복하고 사회가 그에게 준 사랑을 느끼면서 포기하지 말길 바랍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연변TV방송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재배포를 금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50그릇에 담긴 한 도시의 사랑의 이야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