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화면 캡처 2023-04-16 095852.png

 

[동포투데이] 노동계·시민단체들은 15일 오후 서울 도심 숭례문 일대에서 윤석열 정부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제3자 보상' 방안과 '굴욕외교'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일부 참석자들은 미 정보기관이 한국 국가안보실 논의 내용을 감청한 것에 대해 미국 측의 사과를 요구했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약 2만 명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했다.


세월호 참사 9주기인 16일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고 기억하라는 현수막을 내걸기도 했다.


한편 민주노총 등 사회단체들은 15일 14시경 서울역에서 민생, 노동, 외교 등 정부의 정책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약 2,000명의 참가자는 피켓을 들고 '공공요금 인하' '굴욕외교 규탄' 등의 구호를 외치며 서울역에서 서울시청까지 행진했다.


경찰 당국은 이날 약 1,800여 명의 경찰을 집회 현장 질서 유지에 투입했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민단체, 서울 도심서 윤석열 정부 '굴욕외교' 규탄 대규모 집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