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6(월)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중국 외교부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반(反)외국 제재법’에 근거하여 윌버 로스 전 미국 상무장관 등 7명의 개인과 단체에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재는 미국 정부가 지난 7월 16일 이른바 ‘홍콩 비즈니스 경보’를 발표하고 홍콩 중앙인민정부 연락실 관리 7명을 제재한 데 대한 대응이라고 전했다.


이번 제재 대상에는 로스 전 미 상무장관, 캐롤린 바젤로뮤 미국회 경제안보평가위원회(USCC) 위원장, 조나단 스틸워스 의회-행정부처 중국위원회(CECC) 전 실체위원회장, 김도윤 홍콩국제문제민주협회(USC) 주임, 앤서니 킴 미 국제공화연구소(CECC) 국장 등 미국 측 인사들이 포함됐다.


외교부는“미국 측의 행위는 국제법과 국제 관계의 기본 규범을 심각하게 위반하고 중국의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하는 행위로 중국 측은 단호히 반대하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며 “홍콩 사무는 중국의 내정”이라며 “외부 세력이 홍콩 문제에 간섭하려는 시도는 왕개미가 나무를 흔드는 헛된 일”이라고 평가절하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98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로스 전 美 상무장관 등 7명 제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