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조긍연감독은 호남상도와의 원정경기에서 필승을 노렸다. 상도팀을 제압하고 팀의 재정비에 더 신경을 쓰겠다는 계획이였다. 하지만 조감독의 구상이 틀어졌다. 2대3 분패를 당했다.
 
12일, 호남 익양 올림픽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3 중국축구 갑급리그 제5라운드 호남상도팀과의 원정경기에서 연변장백호랑이팀(이하 연변팀)은 2대3으로 졌다. 막판까지 2대2 동률을 이루다가 경기종료 1분을 남겨두고 상도팀 류흠유선수에게 헤딩꼴을 내주며 무너졌다.
 
이날 경기는 무척이나 흥미로운 경기였다. 연변팀은 37초만에 상대 기습공격에 선제꼴을 내줬다. 상도팀 류청선수의 패스를 이어받고 브라질용병 네토선수가 연변팀 꼴문을 열었다. 12분 상도팀의 정붕선수가 팀의 2호꼴을 뽑으며 연변팀을 벼랑끝으로 내몰았다. 경기는 순식간에 0대2가 됐다. 이후 연변팀은 공격절주를 더욱 빨렸다. 24분 김기수선수가 문전에 올린 공을 파괴하려던 상도팀 한광화(연변적)선수가 자책꼴을 냈다. 조긍연감독은 33분 첫번째 변화를 줬다. 중앙수비 김홍우선수를 빼고 미드필더 최인선수를 투입시키며 승부수를 던졌다. 전반전은 호남상도팀이 2대1로 앞선채 마감됐다.
 
후반 들어 중원을 완전 장악한 연변팀이 상대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조감독은 55분경 두번째 변화를 줬다. 체력이 떨어진 로장 백승호선수를 빼고 김현선수를 투입하며 전방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효과는 금세 나타났다. 57분 리재민선수가 상대 금지구내에서 핸들링반칙을 이끌어냈다. 직접 주도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이후 량팀 모두 추가꼴 사냥에 떨쳐나섰다. 86분 조감독은 아직 몸상태가 완쾌되지 못한 최인선수를 빼고 신진 박도우 카드를 꺼내들었다. 90분 한남용선수가 뽑은 꼴이 어이없게 반칙으로 무효처리됐다. 91분 박도우선수가 상대 수비진을 뚫고 때린 슛이 꼴문을 살짝 비켜가 큰 아쉬움을 줬다.
 
전원 공격 체제로 나선 상도팀은 경기결속 1분을 앞두고 류흠유선수의 헤딩슛으로 연변팀 꼴망을 흔들었다.
 
오는 20일, 연변팀은 연변적선수들인 문호일, 배육문이 포진해있는 심양심북팀을 룡정 해란강경기장에 불러들여 홈 2련승을 노리게 된다.
연변일보 리영수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대3… 최후 1분 버티지 못해 석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