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3(목)
 

캡처.PNG

 
 
 지구가 형성된 수수께끼
 
지구는 어디에서 왔으며 또한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이 문제에 관하여 사람들은 줄곧 탐색중에 있다. 지금 일부 과학자들은 공동으로 하나의 비교적 합리한 지구의 형성모식을 만들어 놓았다. 그들은 우주가 폭발한 후의 약 50억년전 태양계의 성운들이 점차 수축되면서 태양을 중심으로 한 태양계가 형성되었다고 인정하고 있다. 갓 탄생한 지구는 격렬한 운동이 부단히 일어났으며 지진, 화산 등이 빈번히 발생하였다. 그리고 이런 충돌과 진감 및 태양의 강렬한 복사 아래에 지구는 무기계로부터 유기계에로의 연변을 완성하였으며 또 수십억년이 지나자 지구상에서는 생명체가 나타나기 시작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는 근근히 대체적인 륜곽에 불과하며 많은 비밀에 대해 인류는 아직도 파헤칠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캡처2.PNG 
 
 
지구의 “작은 동생”- 화성
 
태양계는 하나의 대 가정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대 가정에는 8대 항성이 있는데 그 중 화성과 지구의 생김새가 가장 비슷하다. 하지만 화성의 크기는 지구의 7분의 1밖에 안되고 체중도 지구의 9분의 1밖에 안된다.
 
화성과 지구는 모두 3개의 부분으로 구성되었는데 제일 바깥면의 층은 “지각”이라 하고 제일 내부의 부분을 “지핵”이라 하며 중간층의 부분을 “지만”이라고 부른다. 화성은 토양중에 철함량이 비교적 높기에 화성을 홍색의 성구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 외 지구가 한바퀴 자전하는 시간은 23시간 56분이 걸리고 화성이 한바퀴 자전하는 시간은 24시간 37분으로서 지구와 화성의 자전시간도 비슷하다. 하지만 화성이 태양주위를 한바퀴 도는데는 속도가 늦어 687일간이 걸린다. 이는 지구 공전주기의 두배에 달한다. 때문에 화성에서의 4계절 역시 지구에 비해 한배 가량 더 길다.
 
1996년 8월 미국우주항공국은 대호 “ALH400”이란 화성의 운석중에서 비생물화석의 유적을 발견했다고 선포하였다. 이는 생명흔적이 이 홍색의 성구에도 존재한다는 것을 표명한다. 과학가들은 화성이 두꺼운 얼음층에도 가능하게 생명이 있었으며 그 것들은 상당히 긴 시기를 거쳐 존재했을 수도 있다고 인정하고 있다. <동포투데이 김철균>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묘한 세계 대백과(5) 지구가 형성된 수수께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