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3(금)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영국 옥스포드대학의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유럽과 미국의 많은 국가에서 기대 수명이 단축되었다. 이는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2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유럽의 많은 국가와 미국, 칠레 등 29개국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이 중 2020년 기준 기대수명이 단축된 국가는 27개국, 6개월 이상 단축된 국가는 22개국이다.

 

연구원들은 많은 국가의 기대수명 단축은 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다. 옥스퍼드대학 연구에 포함된 대부분의 국가에서 남성의 평균 기대 수명이 여성보다 더 많이 감소했으며, 미국 남성의 평균 기대 수명은 2019년보다 2.2세 줄었다. 


미국에서 사망자 증가는 주로 60세 미만이고 아직 은퇴하지 않은 사람들에 집중되어 있는 반면, 유럽에서는 60세 이상 인구에  집중됐다.


이 연구보고서는 영국 '국제역학저널' 계간지 최신호에 실렸다.


9월 23일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470만 명을 넘어섰고, 이 중 미국에서 68만 명 이상이 사망해 14% 이상을 차지했다. 미국 인구는 세계 인구의 약 4%를 차지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978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럽과 미국 코로나19로 기대 수명 단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