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3(토)
 


4545.jp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올림픽이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미국과 중국의 1위 싸움이 치열하다. 

 

일본 매체인 ‘스포츠 야후’는 칼럼에서 "이제 '미·중 대결'의 무대는 관세 보복에서 도쿄 올림픽으로 옮겨갔다"며 "'올림픽은 평화의 축제'라는 말을 정말 믿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올림픽은 미국과 중국의 무기 없는 대결"이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냉전 기간 동안 올림픽은 초강대국 미국과 소련의 '전쟁터'였다. 중국은 이제 소련을 대체했고 여전히 미·중 두 강대국 사이의 결투"라고 덧붙였다.

 

칼럼은 또 "도쿄 올림픽 출전 선수 중 백인, 흑인, 아시아의 얼굴을 쉽게 구분할 수 있으며 올림픽은 국가별로 나뉘어 있지만 국경을 넘어선다면 그것은 민족과 종족의 신체적·정신적 힘의 경쟁이며 국가의 명예와 애국주의가 걸린 경쟁"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미국 언론이 미국 선수를 보도할 때 미국 선수가 몇 개의 금메달을 땄다고 보도하는 것 말고도 가장 큰 걱정은 언제나 중국이 오늘 몇 개의 금메달을 더 땄느냐가이다"라고 지적했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도쿄 올림픽에서 미국과 중국의 '금메달 싸움'에 대해 "오늘날 미국과 중국에서는 군사적, 외교적, 경제적인 모든 것이 경쟁 재료로 사용된다"며 "스포츠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87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림픽은 평화 축제가 아닌 미·중 대결의 무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