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9(일)
 
 
0002-노경미 불교음악 음반 깨침의 소리표지.jpg
 
 
[동포투데이 김정 기자] 경기명창 노경미가 불교 범패(梵唄) 음반 ‘깨침의 소리’(신나라 뮤직)를 발표했다.
 
음반에는 범패 ‘복청게’, ‘천수바라’, ‘도량게’, ‘다게’, ‘향수나열’, 그리고 ‘사다라니바라’ 등 총 11곡이 실려 있다. 모두 홋소리로 부른 범패다.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 서울시 지정 무형문화재 제21호 휘몰이잡가 이수자인 노경미는 경기소리꾼이다. 범패를 부르는 범패 소리꾼이 아니라 40년 넘는 세월 동안 민요와 잡가를 주업으로 해왔다. 그런데 그녀의 공연 무대에는 여타 경기 소리꾼들과는 다른 레퍼토리(연주곡목)가 늘 고정적으로 오른다. 하나는 범패이고, 하나는 휘몰이잡가다.
 
범패(梵唄)는 불가의 성악을 말한다. 범패는 말 그대로 인도 바라문(婆羅門.브라만)의 소리이지만 궁극적으로는 부처의 소리(音)를 의미한다. 범패는 가곡, 판소리와 함께 3대 성악곡으로 분류됐다. 홋소리, 짓소리, 화청으로 구분되며, 이 가운데 화청을 제외한 홋소리와 짓소리는 전문 범패승이 아니면 좀처럼 부르기 힘든 소리라서 범패승조차도 웬만하면 축약해 부르고 끝내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노경미는 화청에 더해 홋소리 범패를 공연 무대에서 선보여 왔다.
 
그녀의 범패가 처음부터 대중들의 눈과 귀를 잡아맨 건 아니었다. 오히려 그녀의 경기소리를 듣고자 했던 많은 청중의 마음을 불편하게 했다. 세속과 소통하며 대중화된 화청이나 소릿조 회심곡에 너무 익숙해져 있었기 때문이다. 원곡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경험해보지 못한 사람들한테 원곡은 때론 낯섦 그 자체였다.
 
하지만 노경미는 이에 굴하지 않고 원곡이 갖는 가치와 중요성을 관객들한테 전했고, 이런 노력이 결국 관객의 마음을 열게 했다. 그녀가 부르는 범패는 종묘제례악, 가곡, 판소리 등과 함께 ‘영산재’라는 이름으로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원형 예술 보존과 창조적 계승에 대한 노경미의 남다른 열정과 고집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노경미의 범패는 종교적인 원숙미, 불교적 신비감에 더해 수십 년 이상 지켜온 경기소리꾼만이 지닌 특유의 시김새에서 나오는 음악적 정갈함과 단아함이 잘 조화를 이루고 있다. 그런 이유로 어쩌면 범패승들이 감히 흉내 낼 수 없는 독보적인 음악이라고 할 수 있으며, 그래서 세상에 단 하나뿐인 범패라고 할 수 있다.
 
노경미의 불교음악이 여타 불교음악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뛰어난 이유 중 하나는 그녀의 음악성에 더해 국보급 반주자들이 대거 참여했다는 점 때문이다.
 
노경미는 민요나 잡가와 달리 불교음악 연주만큼은 최고의 기량을 가진 연주자만을 고집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원형을 제대로 알고 있는 연주자들의 소리에 그녀의 목소리를 태울 때 묘음(妙音)이 완성되고 그것이 사바(娑婆)의 대중들을 움직일 수 있다 믿고 있으며, 이러한 음악철학이 그녀의 불교음악에 내재해 있다.
 
이번 음반 작업에서도 그녀의 이 같은 음악 철학이 고스란히 묻어났다.
 
대금과 피리는 대금산조 인간문화재인 이생강 명인과 그의 아들이자 대금산조 전수교육조교인 이광훈이, 북과 태징은 김포 승가대학교 교수이자 쌍암사 주지인 성마 스님이 각각 연주했다.
 
또한, 장고 및 꽹과리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휘몰이잡가 인간문화재인 박상옥 명창이 반주했다. 이 밖에도 태평소에 김필홍, 장고에 이관웅, 가야금 오주영, 해금 신현석, 건반 김쥬리 등 중견급 명인들이 참여했다.
 
노경미가 소리꾼이 된 배경은 부친의 시조창이나 상엿소리, 할머니의 민요 가락 등을 들으며 자란 환경이 크다. 그녀는 이미 나이 20대에 대중가요 음반을 취입할 정도로 음악에 대한 열정이 뜨거웠다.
 
20대 중반부터 김경희 명창에게 판소리를 배웠고 박상옥 명창에게는 휘몰이잡가를 배워 이수자가 되었으며 이은주 명창에게는 경기12좌창을 사사해 경기민요 이수자로 활동하고 있다. 실기뿐 아니라 학구열도 높아 늦은 나이에 대학원을 졸업하기도 했다.
 
노경미의 소리는 언제 들어도 높고 시원한 발성이 인상적이며 긴 호흡으로 다이내믹을 살려 나가는 역동성이 가히 일품이다. 제25회 전주대사습놀이 민요부 장원, 전국국악경연대회 대구국악제 종합 명인부 대상, 그리고 그의 이름을 걸고 꾸준히 개최해온 개인발표회 등을 통해 그의 공력을 느낄 수 있다.
 
<수록곡>
 
노경미 불교음악-깨침의 소리
No, Kyoung Mi Buddhistical Music-Enlightened Sound
 
범패(梵唄)와 작법무(作法舞), 회심곡(回心曲)
Bumpae and Jakbeopmoo, Hoesimgok
 
1. 복청게(伏請偈) Bokcheonggae 03:27
소리: 노경미
 
2. 천수바라(千手哱囉) Cheonsubara 04:57
소리: 노경미. 북, 태징: 성마 스님. 태평소: 김필홍
 
3. 도량게(道場偈) Doryanggae 06:28
소리: 노경미. 북, 태징: 성마 스님. 태평소: 김필홍
 
4. 다게(茶偈) Dagae 06:48
소리: 노경미. 북, 태징: 성마 스님. 태평소: 김필홍
 
5. 향수나열(香需羅列) Hyangsunayeol 05:50
소리: 노경미
 
6. 사다라니바라(四陀羅尼哱囉) Sadaranibara 04:09
소리: 노경미. 북, 태징: 성마 스님. 태평소: 김필홍
 
7. 회심곡1(불가조) 回心曲1 (佛歌調) Hoesimgok I(Bulgajo) 09:42
소리: 노경미. 꽹과리:박상옥
 
8. 회심곡2(소릿조) (回心曲2) Hoesimgok II(Soritjo) 09:10
소리: 노경미. 꽹과리: 박상옥
 
9. 탑(塔)돌이 Tapdori 05:26
소리: 노경미. 대금, 피리: 이생강. 장고: 이관웅. 가야금:오주영.
해금: 신현석. 건반: 김쥬리
 
10. 산염불(山念佛) , 잦은염불(念佛) Sanyeombul, JaJeunyeombul 04:47
 
소리: 노경미. 피리: 이생강. 대금: 이광훈. 장고: 이관웅. 가야금: 오주영. 해금: 신현석. 건반: 김쥬리
 
11. 제전(祭奠) Jejeon 06:56
소리: 노경미. 장고: 박상옥
 
Total Time / 01:07:37
녹음 날짜: 2014년 2월 9일~2014년 10월 27일
 
프로필
 
노경미(본명 노말임)
 
경남 남해 출생
 
<사사>
 
이은주 선생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보유자)
박상옥 선생 (서울시 지정 무형문화재 제21호 휘몰이잡가 보유자)
故 김경희 선생 (판소리 및 남도민요)
현범수 선생(선소리 산타령 제19호 이수자)
성마 스님-승가대학 교수 (불교음악 범패)
진유림. 박근식 선생 (한국무용)
    
<수상 경력>
 
제25회 전주 대사습놀이 민요부 장원
전국 경서도 민요경창대회 명창부 장원
전국 국악 경연대회 대구 국악제(종합 명인부 대상)
 
<음반>
 
1969년 대중가요 갈대꽃. 돌아와 주오 독집 출반(도미도 레코드)
1999년 노경미 경기민요 독집 음반 (서울 음반)
2010년 3월 고양시 타령 음반
2012년2월 노경미 휘모리잡가 완창. 변강쇠타령
(Heritage Gramophone)
2012년 2월 노경미 경기 12잡가 완창 (Heritage Gramophone)
2012년 10월 고양 아리랑 음반
2014년 11월 노경미 불교음악-깨침의 소리 (신나라뮤직)
 
<현재>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
서울시 지정 무형문화재 제21호 휘몰이잡가 이수자
(사)고양시 국악협회 부지부장
(사)경기잡가 포럼 이사장
맑은 소리샘 국악연구소 소장
고양시 여성회관 민요. 장고 강사
고양 문화의 집 민요. 장고 강사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소리꾼 노경미, 불교 범패 음반 "깨침의 소리"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