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02023-11-24T002403Z22360751RC2CJ4A79ZJYRTRMADP3NORT.jpeg

 

[동포투데이] 북한이 최근 군사정찰위성 발사 성공을 축하하기 위해 개최한 간부강연회에서 최고지도자 김정은의 딸 김주애를 우주강국 시대의 '조선의 샛별 여장군'으로 칭했다. 분석가들은 북한의 이같은 움직임이 김주애의 개인 우상화를 위한 길을 닦고 있는 것 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8일 평양 소식통을 인용해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의 성공적 발사를 축하하기 위해 지난 23일 당과 국가보위성, 사회안전성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당 조직지도부가 강연회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최고존엄(최고지도자)의 용기로 정찰위성 배치가 완료돼 북한은 본격적인 우주강국 시대를 열게 됐다"며 "조선의 샛별 여장군이 이끄는 우주강국 시대의 미래가 더욱 빛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조선의 샛별'은 김주애를 가리킨다. 북한은 과거 김일성 주석의 초기 혁명활동을 홍보할 때 '조선의 샛별'이라는 표현을 사용해왔지만 지도자의 자녀에게 이 표현을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조선의 샛별 여장군' 김정은 딸 김주애 후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