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80.PNG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주한 중국대사관 공식 홈페이지 캡처.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최근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중국 관련 발언에 대해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중앙일보’에 이를 반박하는 기고문을 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외교부 관계자는 17일, 주한 중국대사는 양국 관계 발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신중한 자세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5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미관계가 공고히 되어야만 중국과 다른 나라도 한국을 존중한다”는 발언을 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는 첨단기술로 중국을 압박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며 “한국은 미국과 등을 돌리면 국제무역 활동을 제대로 펼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의 사드를 철수하려면 중국은 자국 국경에 배치된 장거리 레이더부터 철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16일 중앙일보에 기고문을 내고 “중국은 한국의 외교정책을 존중하고 한미동맹을 이해하고 있지만 한미동맹이 중국의 이익을 해치게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과 한국의 외교 관계가 수립된 지 30년 가까이 됐고, 한·중 관계는 한미 관계의 부속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의 레이더는 한국을 위협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박근혜 정부가 집권 당시 ‘사드’를 배치한 것은 중국과 한국의 전략적 상호 신뢰를 손상시켰다”고 주장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94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교부, 주한 中 대사에 “입장 표명 ‘신중하라’” 요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