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4(금)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15일, 주한 중국대사관은 공식 위챗을 통해 한국에서 중국산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는 소문과 함께 개인정보를 빼내 부정축재 등의 활동을 벌이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한국 거주 자국민을 대상으로 주의보를 발령했다.


대사관은 현재 중국산 백신은 한국에서 승인한 백신종류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며 한국에 거주하는 중국인들은 한국 정부의 백신 접종 안내에 따라 자체적으로 거주지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외국인등록증을 보유하고 건강보험에 가입된 외국인은 무료로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외국인은 인터넷으로 예약이 안됨으로 보건소나 백신 접종 예약 콜센터에 전화로 신청해야 한다.

 

대사관은 또 현재 주한 중국대사관은 중국 백신접종 업무를 취급하지 않고 있으며 만약 백신 접종 같은 명목으로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신청 비용을 받는다면 절대로 개인정보를 누설하지 말고 경각심을 갖고 속지말 것을 당부했다. 


한편 중국 대사관은 재한 중국인의 백신 접종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모든 사람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한국에서 백신 접종을 받은 중국인은 대사관 공식 위챗 계정의 QR 코드를 스캔하여 관련 정보를 입력할 것을 요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78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한 중국대사관, '중국 백신 접종' 관련 주의보 발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