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전체기사보기

  • 中, 위성 인터넷 기술 실험용 위성 발사 성공
    [동포투데이] 중국은 12월 6일 3시 24분(현지시간), 광둥성 양장 인근 해역에서 '지에롱 3호' 운반로켓을 이용해 위성 인터넷 기술 실험용 위성을 성공적으로 발사했다. 이는 '지에롱 3호' 운반로켓의 두 번째 비행이다. 중국항천과기집단공사(CASC)에서 개발한 '지에롱 3호' 운반로켓은 태양 동기 궤도 500km, 운반 능력은 1.5톤급으로, 미래 위성군의 신속한 발사를 위한 비용 효율적이고 신뢰성이 높으며 빠른 성능의 고체 운반 로켓이다. 이 유형의 로켓은 해상과 기존 육상 발사장 모두에서 발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또한, 이번 실험용 위성은 측면 장착이나 수직 도킹 방식이었던 기존 위성과 달리 30도 틸트 설치 레이아웃을 채택했다.과학 연구팀은 분리 과정에서 위성 자세 제어와 분리 안전의 두 가지 주요 어려움을 해결하여 분리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23-12-07
  • 시진핑, 베트남 국빈방문 예정
    [동포투데이] 응우옌푸쫑 베트남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와 보반트엉 베트남 사회주의공화국 주석의 초청으로 시진핑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겸 국가주석이 12월 12일부터 13일까지 베트남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일정을 소개했다. 왕 대변인은 중국과 베트남은 사회주의 이웃이라고 말했다. 그는이어 지난해 말 중국 공산당 제20차 전국대표대회 이후 시진핑 총서기 겸 국가주석은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중앙위 총서기를 초청해 중국-베트남 포괄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 발전 위해 공동으로 청사진을 공동으로 마련했으며 올해 초부터 양측은 빈번한 고위급 교류, 다양한 부서 및 지역 간 긴밀한 교류,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심화시켜 양국 인민에게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주었다고 밝혔다. 왕 대변은 또 중국과 베트남은 모두 사회주의 국가로서 각자의 국정에 부합하는 개혁과 혁신을 추진하고 있으며, 단결과 우호를 강화하고 호혜협력을 심화하는 것은 양측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며 지역은 물론 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수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왕 대변은 이번 방문 기간 중 응우옌푸쫑 베트남 공산당 총서기와 보반트엉 베트남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팜민찐 베트남 총리와 브엉 딘 후에 국회의장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중국-베트남 관계 개선을 위한 새로운 입장을 논의하고 정치, 안보, 실무 협력, 여론 기반, 다자 및 해양 문제 등 6대 분야에 중점을 두고 포괄적인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23-12-07
  • 美 상원, 우크라이나 군사지원 법안 부결
    [동포투데이] 미 상원은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에 수십억 달러의 새로운 안보 지원을 제공하는 긴급 지출 법안을 통과시키지 못했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정부가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이민을 통제하기 위해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추가 군사 지원을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상원은 수요일(12월 6일) 찬성 49표, 반대 51표로 1,105억 달러규모의 새로운 긴급 지출 법안을 부결시켰다. 이 법안에는 러시아의 공세에 맞서 우크라이나를 방어하는 데 약 600억 달러, 하마스와 맞서 싸우는 이스라엘에 100억 달러, 그리고 대만에 대한 일부 지원이 포함됐다. 지원 법안이 상원을 통과하려면 60표가 필요하다. AF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의회 공화당 의원들에게 푸틴의 승리를 허용할 수 없다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원조를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바이든은 또한 국경에서 중요한 타협을 할 의향이 있지만 공화당원들에게 노골적인 양보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같은 날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차단하는 것은 푸틴이 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에 따르면 미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전략적 승리를 거둘 경우 미군이 러시아군에 맞서 싸울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메리카
    2023-12-07
비밀번호 :